코로나19의 역설… 2020년 글로벌 전기차 판매, 전년 대비 43% 급증
2021.01.27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도 불구하고 2020년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2019년보다 무려 43%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가 친환경에 대한 인식을 높이게 되면서 도리어 판매량이 증가하는 ‘코로나19의 역설’ 효과를 가져온 것이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지난 1월 19일(현지 시간), 스웨덴 컨설팅업체인 ‘EV볼륨스닷컴’의 조사를 인용해 “지난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이 2019년 226만 대 대비 43% 증가한 324만 대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가디언지에 따르면 이 같은 판매량은 코로나19로 인해 예상치 못한 경기 침체를 맞아 전체 자동차 판매량이 20% 감소한 것과 대조적인 결과다. 업체별로 보면 50만 대를 판매한 테슬라가 1위를 차지했으며, 폭스바겐이 2위를 기록했다.

 

유럽의 2020년 전기차 판매량은 140만 대로 2019년 대비 137% 이상 증가하면서 2015년 이래 처음으로 중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시장으로 올라섰다. 주요 국가별 판매량을 보면 중국이 130만 대, 독일이 40만 대, 미국이 30만 대, 프랑스와 영국이 각각 20만 대를 기록했다. 이를 두고 ‘EV볼륨스닷컴’은 신규 전기차 모델 출시와 그린뉴딜 정책자금, 이산화탄소 배출 제한 등에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순수전기차(BEV) 및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의 2020년 판매량은 전체 자동차 시장의 4.2%를 차지해 2019년의 2.5%에 비해 상승했다. ‘EV볼륨스닷컴’의 영업 및 마케팅 분석가 빅토르 얼(Viktor Irle)은 “전기차 판매량의 증가가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한 정부 정책에 의해 주도되고 있지만, 핵심 요인은 전기차가 더 나은 기술을 갖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동일 기사에서 EV볼륨닷컴은 올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는 150여 개의 새로운 BEV 및 PHEV 모델이 출시될 것으로 예상하는 한편, BEV/PHEV의 세계 판매량이 460만 대에 달해 2020년의 전기차 성장률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 메리츠증권, “바이든 행정부, 전기차 보조금 추가 지급 가능성 존재”

 

이와 관련해 메리츠증권 주민우 연구원은 1월 21일 자 보고서에서 “미국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 前 대통령이 대폭 완화했던 탄소배출 및 연비 규제를 강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따라서 “전기차 보조금의 경우 기존 20만대 룰(첫 20만대 판매 분까지만 보조금 지급)을 벗어나 추가 보조금 지급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규제와 보조금 정책의 변화가 전기차 신차 투입과 맞물리며 미국 내 전기차 및 배터리 시장은 구조적인 성장이 시작될 전망”이며 “‘EV볼륨스닷컴’에 따르면 미국 내 BEV 신차 모델 수는 2020년 4종에서 2021년 39종으로 증가가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또한 “폭스바겐 ID.4 투입이 시작되는 만큼 SK이노베이션 공급망에 집중하는 투자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미국 내 전기차 수요 성장에 따른 낙수효과는 미국 공장을 보유하고 있는 업체들에 집중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 하나금융투자, “中 전기차 시장, 침투율 목표치에 미달로 2021년에도 지속 성장”

 

한편 하나금융투자 백승혜•한수진 연구원은 1월 22일 자 보고서를 통해 “2020년 중국 자동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6% 감소한 반면, 전기차 판매량은 12% 증가했으며 전기차 침투율은 0.9%p 증가한 6%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연구원들은 보고서에서 “현재 전기차 침투율은 중국 정부의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 발전 규획(2021-2035)’에서 요구하는 2025년 전기차 침투율 목표치인 20% 도달까지 여전히 갭(Gap)이 있어, 전기차 시장 성장 가능성은 여전히 높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동일 보고서에서 연구원들은 “2020년 중국 전기차 배터리 탑재량은 전년 대비 2.3% 증가한 64GWh를 기록했다”며 “2021년에도 중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높은 중국 전기차 시장의 수요에 기반해 지속적인 성장세를 시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한 “향후 전기차 부품 중국 국산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중국 전기차 밸류체인 기업들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글 | 윤진식
산업전문 언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