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1% 행복나눔 Story] SK이노베이션 ‘1% 행복나눔’이 만드는 따뜻한 세상
2020.02.24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7년부터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본급 1%를 기부해 조성한 ‘1% 행복나눔’ 기금으로 우리 사회 곳곳에 온정을 전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의 ‘1% 행복나눔’ 기금은 2017년 9월, 노사(勞使)가 임단협을 통해 합의해 그해 10월부터 시행되었으며 지난 해에만 약 53억 8천만 원이 조성됐다. ‘1% 행복나눔’ 기금은 올해까지 총 163억 6천만 원이 조성될 예정이며, SK이노베이션은 이 중 약 97억 원을 협력사 상생 및 사회공헌 프로그램에 집행했다.


SK이노베이션이 올해 매칭그랜트(Matching Grant*)를 포함해 조성할 것으로 예상되는 ‘1% 행복나눔’ 기금은 작년보다 2억 6천만 원이 증가한 약 56억 4천만 원이다.

(*) 매칭그랜트 :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의 하나로, 임직원이 내는 기부금만큼 동일한 금액을 1:1로 매칭(Matching)시켜 내는 것


지난해 ‘1%행복나눔’ 기금으로 조성된 약 53억 8천만 원 중 회사가 기부한 26억 2천만 원은 협력사 구성원을 위한 상생기금으로 2019년 1월과 8월에 울산과 인천에서 각각 전달됐다. 그 외 나머지 기금은 울산, 인천 및 서울 지역의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취약계층 지원, 사회적기업 일자리 창출, 발달장애인 자립 지원 사업 등 총 15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지원하는데 활용됐다.


또한, 기금 중 일부는 환경분야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한 ‘맹그로브 숲 복원사업’에 사용했다. 지난해 베트남 짜빈 성(省)에 심어진 맹그로브 묘목은 12만 5천 그루로 전체 면적은 약 29ha(헥타르)로 축구장 40여 개에 해당하는 크기였다.


이처럼 SK이노베이션이 ‘1% 행복나눔’ 기금을 통해 사회 곳곳에 전하고 있는 온정을 지금 카드뉴스로 보다 자세히 만나보자.

 

 



SK이노베이션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은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이 ‘1%행복나눔’ 참여로 만들어내는 사회적가치는 다시 선순환 돼 회사 성장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SK이노베이션은 노사 협력을 통해 더 큰 가치를 사회에 환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