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업계, “SK이노베이션, 정제마진 개선 및 전기차배터리 모멘텀 등 향후 방향성을 봐야할 때”
2019.04.12

증권업계, “SK이노베이션, 정제마진 개선 및 전기차배터리 모멘텀 등 향후 방향성을 봐야할 때”

 

증권업계가 SK이노베이션에 대해 올해 1분기 실적은 아쉽지만, IMO 2020* 시행 및 전기차 배터리 모멘텀 부각 등 향후 실적 개선의 방향성을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IMO 2020 : 2020년 1월 1일 시행되는 해운업 역사상 가장 강력한 환경보호 규제를 말한다. 2017년 10월 국제해사기구(IMO,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가 마련한 규제로 전 세계 선박 연료유의 황 함량 규격을 기존 3.5%에서 0.5%로 크게 낮췄다.

 

하이투자증권 원민석 연구원은 4월 12일 자 보고서에서 “SK이노베이션은 ▲정제마진 개선에 따른 실적 개선 ▲증설을 통한 전기차 배터리 모멘텀 부각을 감안하면 향후 주가가 양호한 흐름을 보일 것”으로 전망하며 목표주가 25만 원을 제시했다.

 

원 연구원은 “올해 정제마진은 ▲1분기 미국과 중국의 정기보수 효과 ▲올해 하반기 Dubai-WTI(두바이유-서부텍사스산유) 갭 축소 및 IMO 2020 효과에 따라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원 연구원은 또한 ”SK이노베이션은 2022년 전기차 배터리 생산능력 목표를 60GWh로 제시하고 있다. 국내의 경우 2018년 8월, 서산 배터리 공장 라인 증설 완료로 4.7GWh까지 생산능력이 확대됐으며, 2020년에는 중국 창저우市 공장(7.5GWh), 헝가리 코마롬 제 1공장(7.5GWh)에 이어 2022년, 미국 조지아州와 유럽 헝가리 코마롬 제 2공장(각각 9.8GWh, 9.0GWh)의 증설이 계획돼 있다.”고 밝히며 ”증설 효과가 반영될 2020년 전후로 전기차 배터리 사업 부문 가치가 주가에 반영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DB금융투자 ‘한승재’ 연구원도 4월 11일자 보고서에서 “SK이노베이션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78.6% 증가한 5,319억 원으로 큰 폭으로 개선될 것”이라 전망하며, “1분기 유가상승 폭에 대한 재고평가이익이 일부 이연될 것으로 예상되고 1분기에 원가요인으로 인식되지 않았던 이익이 2분기에는 정상화될 것”이라 내다봤다.

 

그는 동일 보고서에서 “여전히 OECD(경제협력개발기구)의 등ᆞ경유 재고는 낮으며, IMO 2020 시행은 분명 아시아 정유 시황에 긍정적인 이슈다. 하반기 미국 원유 수출 급증에 따른 WTI-Dubai 스프레드 축소까지 고려할 때 아시아 정유 시황은 지금이 가장 바닥을 통과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밝히며, SK이노베이션에 대해 목표주가 23만 원을 제시했다.

 

 

글 | 윤진식
산업전문 언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