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사막의 오아시스처럼 빛난 SK의 ‘그린 테크’
2022.01.08

▲ ‘CES 2022’의 SK 전시관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Green Forest Pavilion)’의 2구역 ‘생명의 나무(Tree of Life)’를 둘러보고 있는 관람객들

 

지난 5일, CES 2022가 열리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 센트럴 홀을 찾았다. 개막 첫날을 맞아 전시관을 찾은 관람객을 피해가며 5분 남짓 걷다 보니 초록 나무가 우거진 작은 숲이 눈에 들어왔다. 라스베이거스 사막의 오아시스처럼 나타난 숲 입구엔 ‘동행’이라는 두 글자와 함께 ‘SK, Your Companion’(SK, 당신의 동반자)이라는 문장이 적혀 있었다.

 

‘넷제로(Net Zero)’ 목표 아래 뭉친 SK

 

SK그룹은 올해 역대 최다 계열사를 이끌고 ‘CES’에 참가했다. 올해는 ‘넷제로’라는 하나의 주제 아래 전시관을 운영한다. 전시관은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Green Forest Pavilion)’으로 이름지었다. 전시장 주변을 자작나무로 둘렀고 별도 공간엔 ‘생명의 나무(Tree of Life)’로 이름 붙인 아름드리나무를 심었다.

 

녹색 숲으로 구현된 전시장은 관람객 발길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관람 방식도 눈길을 끌었다. 사업별 탄소 저감 방안을 소개하는 스크린을 휴대전화로 터치하면 ‘그린 포인트’가 발생한다. 이런 방식으로 전시장 전체를 돌고 나면 꽤 두둑한 포인트가 쌓이는데 이를 맹그로브 숲 복원사업 비용으로 기부할 수 있다. 볼거리, 즐길 거리가 다양해서인지 전시관은 관람객으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SK 전시관을 찾은 국내 중소기업 관계자는 “제품이나 기술 자랑으로 전시관을 빽빽하게 채우지 않아서 오히려 더 보기가 좋았다”며 “그러면서도 탄소 저감을 위한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는 메시지가 잘 전달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 ‘CES 2022’ SK 전시관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의 1구역 그린 애비뉴(Green Avenue)를 보기 위해 대기 중인 관람객들

 

중후장대(重厚長大)서 그린 테크 기업으로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해 10월 “2030년 기준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210억 톤)의 약 1%인 2억 톤의 탄소를 SK그룹이 줄이는 데 기여하자”며 “지금까지 석유화학 업종을 주력으로 사업을 영위해온 SK가 발생시킨 누적 탄소량이 4억 5,000만 톤에 이르는데 이를 이른 시일 내에 모두 제거하는 것이 SK의 소명”이라고 강조했다.

 

불과 석 달이 지나지 않아 SK는 구체 방안을 들고 CES 2022를 찾았다. 각 계열사 사업 영역에서 탄소를 저감할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고 나아가 감축 목표치까지 제시했다.

 

특히 눈길을 끈 기업은 SK이노베이션이다. SK이노베이션은 국내 석유화학·정유 분야 굴지의 기업에서 ‘종합 에너지’ 나아가 ‘그린 테크’ 기업으로의 변신을 천명했다. 기존 주력 사업 분야에서는 물론 배터리, 분리막, CCS(탄소 포집·저장) 등 다양한 기술로 탄소 저감에 있어 첨병 역할을 수행한다는 목표를 CES 2022에서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2030년 기준, 매년 ▲배터리/분리막 사업에서 417만 톤 ▲배터리 재활용/BaaS(Battery as a Service) 사업에서 136만 톤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에서 500만 톤 ▲CCS사업에서 약 50만 톤 ▲전기차용 윤활유 사업에서 1만 톤 등 약 1,100만 톤의 탄소를 저감한다는 목표다.

 

우리나라 국민 한 명이 2020년 한 해 동안 배출한 탄소가 약 12.5톤인 점을 감안하면, SK이노베이션의 친환경 사업으로 국민 88만 명 이상이 매년 배출하는 탄소를 절감할 수 있는 셈이다.

 

대표 제품 ‘NCM9’은 리튬이온배터리의 주원료인 니켈(N), 코발트(C), 망간(M) 중 니켈 비중이 약 90%에 달하는 고성능 배터리로 CES 2022에서 혁신상 2개를 수상했다. SK온은 독보적인 안전성 기술로 NCM9을 2019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올해 포드의 ‘F-150 라이트닝’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 배터리를 장착하면 같은 거리를 가는 내연기관차 대비 탄소 배출을 60% 이상 줄일 수 있다.

 

SK이노베이션의 정보전자소재 사업 자회사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공개한 리튬이온배터리 분리막(Lithium-ion Battery separator, LiBS)도 탄소 배출에 있어 중요한 전략 기술이다. 분리막은 배터리 양극과 음극 사이를 막아서는 필름 형태 소재로,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다. 그러면서도 이온(ion)은 잘 통과하도록 얇고 균일한 기공이 있어야 한다. 즉, 튼튼하면서 얇게 만드는 게 관건이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세계 최초로 개발한 축차연신 기술로 분리막 두께를 자유자재로 조절하고, 세라믹 코팅 기술로 튼튼하면서도 열에 잘 견딜 수 있는 분리막을 제작, 지난해 세계 프리미엄 습식 분리막 시장에서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재사용, 재활용 등 자원 선순환 기술·솔루션을 선보였다. 배터리 재활용(Battery Metal Recycle, BMR) 사업은 수명을 다한 배터리에서 핵심 광물을 추출한다. 추출된 금속은 다시 배터리를 제조하는 원료로 쓸 수 있다.

 

SK이노베이션은 폐배터리에서 수산화리튬을 추출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2025년 상용화할 계획이다. 폐배터리에서 수산화리튬을 추출하면 광산이나 염호에서 리튬을 채굴할 때 보다 탄소발생량을 약 40~70% 줄일 수 있다.

 

SK이노베이션 정유/화학 사업 부문도 결자해지(結者解之) 자세로 탄소 감축을 추진한다. 친환경 화학 사업 자회사 SK지오센트릭은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하는 해중합, 열분해, 고순도 폴리프로필렌(PP) 추출 등 3대 기술을 활용해 폐플라스틱을 연간 250만 톤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을 2027년까지 구축한다.

 

석유개발(E&P) 사업 자회사인 SK어스온은 동해 및 서해에서 진행하는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CCS) 사업을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다. CCS는 이산화탄소를 모아 해저 깊숙이 매립시키는 기술이다. 대기 중에 있는 이산화탄소를 제거해, 지구 온난화 문제를 해결한 핵심 기술로 떠오르고 있다.

 

‘인류, 지구와 동행’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유럽연합(EU), 중국, 일본 등 세계 주요국가가 탄소중립을 선언하면서 화석연료 산업은 생존 갈림길에 서 있다. 국제사회, 시장, 투자자 모두 탄소를 줄일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고 이행할 것을 관련 기업에 촉구하고 있다. 이를 따르지 않는 기업을 시장에서 퇴출시키려는 압박도 거세지는 추세다.

 

한때 세계 시가총액 1위 자리에서 내려올 줄 모르던 미국 정유기업 엑손모빌은 2020년 ‘넥스트에라’라는 신재생 에너지 기업에 시가총액 순위를 역전당했다. 이어 미국 행동주의 투자기업인 ‘엔진넘버원’으로부터 이사회에 풍력기업 출신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신재생에너지 전문가 등 신규 이사 네 명을 선임하라는 공식 서한을 받았다. 엔진넘버원은 “엑손모빌이 수십 년 안에 망할지 모른다”며 “기업 사업 방향을 바꾸는 게 장기 목표”라고 서한 발송 배경을 밝혔다. 일련의 사건은 화석연료 산업이 더이상 과거 방식으로 생존할 수 없다는 방증이다.

 

SK는 선제 대응에 나섰다. 지금까지 배출한 탄소 배출량만큼을 줄여나가겠다며 구체적인 청사진을 제시한 기업은 세계적으로도 몇 되지 않는다. 당장은 부담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SK의 선택은 득이 될 것이다. 이런 노력이 기업가치 상승이라는 성과로 돌아갈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김성우 김앤장 환경에너지연구소장은 “SK는 지속가능경영에 대한 확신을 바탕으로, 사회변화 초기에 기회를 선점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특히 혼자가 아니라 사회와 더불어 성장하는 전략을 지향하기 때문에 그 투자와 노력이 다른 기업에게 등대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글 | 최호
전자신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