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 “SK이노베이션, 휘발유 마진 회복 따라 단기 ‘비중확대’가 가능한 시점”
2019.04.15

 

하나금융투자 윤재성 연구원은 4월 15일자 보고서에서 “대만 Formosa 등의 설비 트러블과 휘발유 마진 회복을 노린 SK이노베이션의 단기 ‘Trading BUY(비중확대)’가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연구원은 동일 보고서에서 “정제마진이 배럴 당 7달러로 전주 대비 배럴 당 0.6달러가 상승했으며, 휘발유 마진은 배럴당 10.7달러로 약 6개월 만에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라고 밝혔다.

 

윤 연구원은 이와 같은 정제마진의 반등 요인으로 ▲미국 휘발유 재고가 시장 예상치(200만 배럴 감소)의 3배 이상인 770만 배럴이나 감소한 영향과 ▲휘발유 생산 증가(전주 대비 일 35만 5천 배럴 증가)에도 성수기 휘발유 수요 증가(전주 대비 일 67만 5천 배럴 증가)와 순수입 감소(전주 대비 일 7만 2천 배럴 감소)의 영향 ▲미국 정제설비 가동률이 87.5%로 평년 대비(90% 이상) 낮은 영향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흥국증권 전우제 연구원도 같은 날 보고서에서 “최근 정유업종 주가의 발목을 잡았던 휘발유 마진이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5월 중순/말까지 휘발유 중심의 정제마진 회복세가 지속될 전망”이라 밝히고, “미국 정유사 가동률을 지켜보며 정유업종을 전략적으로 ‘Trading BUY’(비중확대) 할 것을 권한다”라고 덧붙였다.

 

전 연구원은 휘발유 중심의 정제마진 반등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의 근거로 ▲베네수엘라 원유 생산/수입량의 감소의 해결과 대체가 늦어지고 있으며 ▲미국의 대규모 정기보수도 5월 중순/말까지는 지속될 것이고 ▲Gulf Coast의 다수 폭발 사고 또한 재가동에 시간이 걸린다. 또한, ▲최근 WTI-Dubai(서부텍사스산유-두바이유) 축소도 긍정적이라는 것을 들었다.

 

글 | 윤진식
산업전문 언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