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SK이노베이션은 가장 저평가된 배터리 업체… 업사이드 포텐셜 크다”
2020.09.17

 

대신증권 한상원 연구원은 9월 17일 보고서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은 공격적인 증설 계획에도 가장 저평가된 전기차 배터리(셀) 업체”라면서 “업사이드 포텐셜이 크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함께 목표주가로 20만원을 제시했다.

 

한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SK이노베이션은 2020년 20GWh, 2023년 70GWh, 2025년 100GWh라는 가장 공격적인 증설 계획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러한 공격적 증설에 따른 판매량 증가로 규모의 경제를 달성해 2022~23년을 전후로 전기차 배터리 사업의 흑자 전환이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 연구원은 동일 보고서에서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자회사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경우 내년 상반기 내 상장을 추진 중이며, 분리막이 소재 밸류체인 중 가장 양호한 수익성을 달성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높은 밸류에이션 적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SK이노베이션은 글로벌 주요 전기차 배터리(2차 전지) 업체 중 가장 저평가된 상태(전기차 배터리 사업가치 9조 9천억 원)”라며 “추후 불확실성을 해소할 경우 강한 주가 반등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글 | 윤진식
산업전문 언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