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해양플라스틱으로 고통 받는 바다 생태계 살리기 위해 나서다 – 울산항만공사, 울산지방해양수산청, UN환경계획 한국협회, 사회적기업 ‘우시산’과 업무협약 체결
2019.04.29

 

SK에너지가 해양 플라스틱으로 고통 받는 고래와 바다 생태계를 살리기 위해 정부기관, 공기업, 국제기구, 사회적기업과 손을 잡고 나섰다.

 

SK이노베이션의 정유사업 자회사 SK에너지는 4월 29일, 울산항만공사, 울산지방해양수산청, UN환경계획 한국협회, 사회적기업 ‘우시산’과 해양 플라스틱 저감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울산항만공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해양플라스틱 저감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는 SK에너지 백부기 대외협력실장, 울산항만공사 고상환 사장, UN환경계획 한국협회 박희설 이사, ㈜우시산 변의현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울산항만공사_이미지_1

 

이번 협약은 울산항을 중심으로, 해양 플라스틱 저감 캠페인 및 업사이클링 활동 공동 추진 등을 통해 국내외 해양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데 그 목적이 있으며 이를 위해 SK에너지를 비롯한 협약기관들은

 

▲ 해양플라스틱 저감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협업 강화
▲ ’울산항 아.그.위.그(I green We green) 챌린지’ 공동 추진
▲ 울산항 입항 선박에서 발생하는 폐 플라스틱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사업 공동 추진
▲ 해양 플라스틱 저감 및 기후변화 대응 공동 사업 홍보, 사례 전파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 (왼쪽부터) 울산항만공사 고상환 사장, 사회적기업 ‘우시산’ 변의현 대표, UN환경계획 한국협회 박희철 이사, SK에너지 백부기 대외협력실장

 

SK에너지는 ‘울산항 아.그.위.그 챌린지’ 참여 인증 사진 1장마다 베트남에 맹그로브 나무 1그루를 기부할 계획이다. 일회용품 저감 캠페인인 ‘울산항 아그위그 챌린지’는 텀블러나 머그컵, 에코백 등 친환경 제품을 사용하는 모습을 촬영하고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 계정에 ‘#울산항아그위그’ 해시태그와 함께 게재하는 형식으로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SK이노베이션이 육성 지원하고 있는 사회적기업 ‘우시산’은 울산항 입항 선박에서 수거한 폐 플라스틱을 활용하여 울산과 울산 바다를 알릴 수 있는 관광상품을 제작할 예정이다.

 

또한 울산항만공사는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텀블러, 머그컵 등 친환경 제품을 사용하는 캠페인에 울산항만공동체가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하는 한편, 울산항 입항 선박을 대상으로 업사이클링을 위한 폐 플라스틱 분리수거에 대한 환경정책 안내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으로 SK에너지는 全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해양 플라스틱 저감은 물론, 폐 플라스틱 수거 및 제품 가공을 위한 부가적인 일자리 창출 등으로 바다 생태계 보호와 사회적 경제 활성화 등 사회적가치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울산항만공사_인터뷰(고상환)

울산항만공사_인터뷰(변의현)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10월, 플라스틱∙종이컵 등 일회용품을 줄이는 것과 같은 생활 속 간단한 실천을 통해 환경보호에 기여하자는 취지로 환경 분야 사회적가치 창출 캠페인인 ‘아.그.위.그 챌린지’를 실시한 이후 사내외에서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