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육성 사회적기업, ‘2021 P4G 서울 정상회의’를 빛내다
2021.06.01

 

지난 5월 30일과 31일 양일간 개최된 국제 환경 다자간 포럼인 ‘2021 P4G 서울 정상회의(이하 P4G 정상회의)’에 국내 대표 친환경 사회적기업으로 선정된 ‘몽세누’, ‘그레이프랩’, ‘우시산’이 참가해 사회적가치를 또 한 번 널리 알렸다.

 

 

이번 P4G 정상회의에는 친환경 경영 및 친환경 제품의 소비자 확대를 위해 다양한 분야의 사회적기업들이 참가했으며, SK이노베이션이 육성하는 ‘몽세누’, ‘그레이프랩’, ‘우시산’도 함께했다.

 

親(친)환경을 넘어 必(필)환경으로, 환경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하는 ‘몽세누’

 

‘몽세누’는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폐플라스틱을 업사이클링 해 고기능성 원단 및 패션의류를 제작/판매하는 사회적기업으로, 지난 2019년 SK이노베이션이 환경부 등과 함께한 ‘환경 분야 사회적기업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SK이노베이션과 인연을 맺었다.

 

▲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부대행사로 열린 ‘새활용 패션쇼’에서 친환경 사회적기업 ‘몽세누’가 선보인 업사이클링 의류 제품

 

올해 P4G 정상회의의 메인 홍보 영상에는 몽세누의 박준범 대표가 청년 한복 디자이너, 바둑 기사 등과 함께 ‘기후 위기 극복과 탄소중립을 위한 청년의 목소리(Voice of Youth)’를 대표해 참여했으며, 이를 통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개최를 응원했다. 또한 이번 P4G 서울정상회의에선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기업들의 제품을 소개하는 부대행사로 ‘새활용 패션쇼’도 열렸다.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전세계에 방영되기도 한 이 행사에서 몽세누는 업사이클링 의류 제품 약 15개를 출품해 패션쇼 런웨이를 장식했다.

 

온/오프라인을 통해 ‘새활용 패션쇼’를 접한 관람객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몽세누는 ‘새활용 패션쇼’에서 폐플라스틱을 업사이클링함과 동시에 감성적 디자인을 입힌 친환경 패션을 선보인 것은 물론, 환경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하는 기업 및 브랜드 이미지를 전세계에 각인시켰다.

 

▲ (좌)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부대행사인 ‘새활용 패션쇼’에서 ‘몽세누’ 제품을 입은 ‘이날치’ 밴드가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 (우)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부대행사로 열린 ‘새활용 패션쇼(의류전)’

 

뿐만 아니라 몽세누는 페트(PET)병을 재활용한 ‘리사이클 폴리에스터(Recycle Polyester)’로 친환경 유니폼을 제작했으며, P4G 정상회의 행사 목적에 부합하는 친환경적 의미와 감각적인 디자인을 인정받아 90여 명의 행사 진행요원 단체복으로 활용됐다.

 

아울러 P4G 정상회의에 참석한 국가 정상들의 기념품 패키지에도 몽세누의 제품들이 포함됐으며, 청와대 공식 유튜브 채널인 ‘대한민국 청와대’가 이번 P4G 정상회의를 기념해 제작한 특별 영상에선 몽세누가 제작한 업사이클링 넥타이 및 스카프가 소개되기도 했다.

 

친환경 원단으로 변화하는 패션 트렌드 속에서 항상 사랑받을 수 있는 타임리스(timeless) 디자인을 지향한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는 몽세누는 이번 행사를 통해 전 세계 정상들에게 선택을 받으며 제품의 우수성을 다시금 인정받았다.

 

| 지속가능한 삶을 디자인하다, ‘그레이프랩’

 

‘그레이프랩’은 재생지, 사탕수수, 카카오껍질 등을 이용해서 다이어리, 노트북 거치대, 책 거치대, 쇼핑백 등 감각적인 디자인의 소품을 만드는 친환경 사회적기업이다. 또한, 발달장애인 디자이너를 고용하는 등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통한 사회적가치도 창출하고 있다.

 

그레이프랩은 올해 4월, 독일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인 ‘If 디자인 어워드 2021’(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 2021)에서 제품 디자인(Product design) 부문을 수상하며, 지속가능한 디자인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기도 했다.

 

▲ 친환경 사회적기업 ‘그레이프랩’이 비목재 재생용지로 만든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노트북 거치대 ‘지플로우(g.flow, 좌)’ 및 멀티 거치대 ‘지스탠드(g.stand, 우)

 

이번 P4G 정상회의 개최에 앞서 지난 4월, 그레이프랩은 공공기관, 비정부기구 및 22개 기업과 함께 행사 홍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포용적인 녹색 회복과 탄소중립 비전을 통한 연대 및 대국민 공감대 확산을 위한 협력을 위해 그레이프랩은 회사의 대표 제품인 노트북 거치대 ‘지플로우’, 멀티 거치대 ‘지스탠드’를 P4G 정상회의 기념 한정판 제품으로 별도 제작했다.

 

▲ (좌) 대림미술관의 《TONG’s VINTAGE: 기묘한 통의 만물상》 1층 뮤지엄샵에 전시된 그레이프랩 제품 / (우) 그레이프랩 김민양 대표가 ‘지플로우(g.flow)’를 들고 있다.

 

또한, 그레이프랩은 P4G 서울 정상회의를 기념해 외교부와 대림미술관이 공동 주최한 《TONG’s VINTAGE: 기묘한 통의 만물상》 전시가 진행중인 대림미술관 1층 뮤지엄샵에서도 한정판으로 제작된 친환경 제품들을 선보였다. 기후 변화 대응과 지속가능한 발전에 대한 의미를 되뇌어 볼 수 있는 대림미술관의 이번 전시는 7월 25일까지 계속되며, 이를 통해 그레이프랩의 한정판 및 기존 제품들을 구매할 수 있다.

 

| 해양생태계 보호에 앞장서다, ‘우시산’

 

‘우시산’은 바다에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플라스틱으로 인한 해양환경 오염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해양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제품을 만드는 친환경 사회적기업이다.

 

▲ (좌)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연계 행사로 열린 ‘2021 글로벌 청년기후환경챌린지’ 기념품으로 선정된 친환경 사회적기업 ‘우시산’의 폐플라스틱 업사이클링 크로스백(좌) / (우) ‘우시산’이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해양특별세션에 납품한 ‘고래 별자리 우산’

 

이번 P4G 정상회의의 연계 행사 중 하나로 기후변화 및 세계 환경 이슈에 관심 있는 내·외국인 청년들이 함께한 ‘2021 글로벌 청년기후환경챌린지(Global Youth Climate Challenges 2021)’에선 우시산의 크로스백이 참가자 증정 기념품으로 선정됐다. 더불어 우시산은 P4G 정상회의 해양특별세션에 폐플라스틱 업사이클링 제품인 ‘고래 별자리 우산’을 납품해 제품의 우수성 및 해양 오염의 심각성을 일깨우고 멸종 위기 해양생물 보호에 앞장서겠다는 제품에 담긴 의미를 인정받았다.

 

▲ (좌) 현장 관람객들이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부대행사로 열린 ‘새활용 패션쇼’에서 친환경 사회적기업 ‘우시산’이 제작한 업사이클링 의자에 앉아있다. / (우) ‘우시산’이 ‘새활용 패션쇼’에서 선보인 멸종 위기 바다생물 인형

 

우시산은 ‘새활용 패션쇼’에서도 활약을 펼쳤다. 우시산이 제작한 업사이클링 의자가 행사용 의자로 선정돼 현장 관람객들이 패션쇼를 더욱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도왔으며, 우시산이 만든 멸종 위기 바다생물 인형들이 패션쇼장 곳곳에 전시되는 등 해양생태계 보호를 추구하는 우시산의 제품과 의미를 알렸다.

 

 

 

 

P4G 정상회의를 통해 지속가능한 발전과 환경의 중요성을 널리 알린 몽세누, 그레이프랩, 우시산. 지구의 안녕을 위한 사회적가치 창출을 이어가고 있는 이들의 그린빛 행보를 응원한다.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