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2018 베이징 국제 환경 포럼 초청받아 ‘환경·안전 관리’ 우수 사례 발표
2018.07.09

SK인천석유화학 2018 베이징 국제 환경 포럼 초청

 

지난 7월 5~6일, SK인천석유화학이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018 베이징 국제 환경 포럼(2018 Beijing International Forum for Metropolitan Clean Air Actions)’에서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초청되어 환경·안전 관리 사례를 발표했습니다.

 

 

이번 포럼에 SK인천석유화학이 초청받은 것은 지난 3월, 한국을 방문한 베이징시 환경보호국 일행들이 환경 관리 시스템에 대한 벤치마킹으로 SK인천석유화학을 방문했던 것이 계기가 되었는데요. 당시 SK인천석유화학의 환경 관리 시스템, 관련 시설 현황과 사례에 대한 설명을 들은 베이징시 환경 보호국 관계자들이 국제 포럼에서 공유하자는 제안을 해서 성사된 것입니다.

 

베이징 국제 환경 포럼

 

 

‘환경 · 안전’ 경영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지역으로부터 신뢰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SK인천석유화학! 포럼 이튿날인 6일, SK인천석유화학 생산기술팀의 김대엽 기사가 SK인천석유화학의 사례를 발표했습니다.

 

 

주거 지역과 밀접해 있기 때문에 안전, 환경 관리에 특히 신경 쓰고 있는 SK인천석유화학은 온실가스 관리, 대기 관리, 수질 관리, 화학물질 관리, VOCs*/냄새/소음 관리 등 5가지 요소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는데요.

(*) Volatile Organic Compounds, 휘발성 유기화합물

 

베이징 국제 환경 포럼

 

특히 대기 환경 관리를 위해 청정원료인 LNG 사용 확대와 VOC 배출 저감 시설 투자,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도입 등을 실행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더불어 지역사회와의 신뢰 관계 구축을 위한 활동들과 지역 공동의 안전환경 관리를 위해 구축한 ‘환경안전 리스크 거버넌스’ 참여 사례를 소개했습니다.

 

베이징 국제 환경 포럼

 

 

SK인천석유화학의 발표를 들은 미(美) 남가주 대기정화국 (South Coast Air Quality Management District, SCAQMD)의 한 관계자는 “미국에서도 공장 주변에 점차 주거지역이 늘어나고 있는데, SK인천석유화학의 안전 · 환경 관리 노력을 벤치마킹하고 싶다”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베이징 국제 환경 포럼

 


발표를 진행한 SK인천석유화학 생산기술팀 김대엽 기사 인터뷰

 


 

국내 기업 최초로 국제 환경 포럼에서 우수한 환경 안전 관리 사례를 소개한 SK인천석유화학! 앞으로도 SK인천석유화학은 회사의 안전뿐 아니라, 지역사회의 안전 · 환경을 위해 노력하며 지역 상생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해나갈 예정입니다.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