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의 꿈과 나무가 함께 자라는 ‘엔지니어의 숲’ – SK이노베이션 울산Complex, 작년에 이은 2차 조성
2020.11.30

 

나무가 자라 울창한 숲이 되듯,
대한민국 석유화학산업의 미래를 책임질
훌륭한 엔지니어로 성장하기를 기원합니다

 

SK이노베이션 울산Complex(이하 울산CLX)를 비롯한 울산지역 에너지∙화학 기업들이 엔지니어들의 꿈을 한데 모아 울산대공원의 ‘엔지니어의 숲’ 조성에 함께했다. 작년에 이어 두 번째다.

 

 

11월 30일, 울산CLX 박경환 총괄과 이강무 경영지원본부장, 엔지니어 50여 명은 울산대공원 남문지역 ‘엔지니어의 숲’에서 은행나무 식수 행사를 가졌다. 행사는 울산CLX 박경환 총괄의 축사로 시작됐다.

 

▲ (좌) 축사를 진행하는 울산CLX 박경환 총괄 / (우) ‘엔지니어의 숲’ 식수 행사에 참여한 엔지니어들

 

 

‘엔지니어의 숲’이 울창해지듯이 글로벌 인재로 거듭나겠다는 꿈을 담아 엔지니어 72명의 이름을 새긴 입간판이 세워진 후, 기념식수 시삽이 진행됐다. 울산CLX는 지난해 14개社가 마련한 교육수익금 4,350만 원을 투입해 은행나무 120그루를 심었으며, 올해는 17개 에너지∙화학 기업이 교육에 참여하여 마련한 5,100만 원으로 은행나무 150그루를 추가로 식재했다.

 

▲ (좌) 기념식수를 하고 있는 SK 울산CLX 박경환 총괄(왼쪽에서 네 번째) / (우) ‘엔지니어의 숲’ 입간판

 

한편, 울산CLX는 지난 60년간 축적한 공정 운영, 안전 관리 노하우 등 지적 자산을 울산지역 에너지∙화학 기업들과 공유하고자 SK EDS 교육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교육 과정의 수익금 전액은 지난해부터 ‘엔지니어의 숲’ 조성에 활용되고 있다.

 

 

울산CLX는 지난 2017년부터 SK 관계사를 대상으로 SK EDS 교육과정을 개설했으며, 축적된 공정 운영, 안전 관리 노하우 공유를 통해 국가 에너지∙화학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자 2019년부터는 지역 에너지∙화학 기업 및 협력사 엔지니어까지 교육 대상을 확대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교육 인프라 공유를 통해 울산CLX는 ▲관련 업계 소속 엔지니어들의 직무역량 향상을 도모하고, ▲울산석유화학단지의 산업안전 제고에 기여하며, ▲사회적가치(SV, Social Value) 창출 및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 실천에도 앞장서고 있다.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