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업계 실적, 정제마진에 달렸다?
2015.08.04

고유가에 대한 오해 중 하나!

“유가 많이 올랐네… 정유회사들은 돈 많이 벌겠는데?” 라고 생각하시는 분이 종종 계세요. 이것은 정유업계 실적에 대한 큰 오해예요! 그럼, 오늘은 정유업계 실적을 좌지우지하는 정제마진에 대해 알아볼까요?

image003

정유업계 실적을 좌우하는 정제마진은 무엇인가요?

기본적으로 정제마진은 원유 1배럴을 공정에 투입 했을 때, 공급단계에서 얻을 수 있는 이익을 의미하는 데요. 쉽게 말해 원유를 수입해 정제하여 휘발유, 경유 등의 제품을 만들어 판매할 때, 얼마만큼의 이익을 남길 수 있느냐를 정제마진이라 합니다.

[정제마진 = 제품가격 – (원유가 + 운임 + 동력비 등 Utility Cost)]

Untitled-1

원료인 원유의 가격이 상승하는 경우, 생산되는 제품가격은 원유값을 따라 상승 추세를 이어가겠죠? 이때에 원료 가격 상승 폭 대비, 제품 가격 상승 폭이 얼마나 확대/축소 되느냐가 정유사의 실적을 좌우하게 되는 것이라 볼 수 있어요.

예를 들어 작년 3분기까지(’14. 1~9월) 원유가는 평균 100불/bbl(WTI 기준) 수준의 고유가를 유지하였고, 같은 기간 동안 싱가포르 복합 정제마진 평균은 $5.58/bbl 수준이었어요. 그러나, 금년 1 ~7월까지 원유가는 평균 $53/bbl로 절반 수준을 보이는데 반해, 같은 기간 동안 싱가포르 복합 정제마진 평균은 $7.9/bbl로 오히려 $2/bbl 이상 확대되었습니다.

블로그-정제마진-이미지-제작

특히 ‘15년 3월 정제마진은 $9.3/bbl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13년 2월 이후 최고 수준이에요! 흥미로운 점은 당시 유가는 ‘14년 1월 이후 가장 저점에 있었다는 점입니다.

고유가라고 해서 무조건 정유업계 실적이 좋은 것은 아니라는 점, 확실히 아셨죠?

image013

<SK이노베이션 울산 Complex 전경>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