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열한 기술 경쟁, 직접 보고 느끼자” SK이노베이션 계열 사외이사 전원 美 CES 첫 참석
2023.01.06

■ SK이노베이션 사외이사 5명, SK아이이테크놀로지 4명 미국 CES 현장 찾아

■ SK이노베이션 계열 상장사 사외이사 CES 방문은 이번이 처음

■ CES 2023 참여 SK 부스 등 글로벌기업 전시관 방문… 전문성 및 통찰력 확보

 

SK이노베이션과 SK아이이테크놀로지(이하 SKIET) 사외이사들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글로벌 최첨단 기술의 경연장 CES 2023을 찾았다. 전세계 기업들의 제품 및 기술이 경쟁하는 현장을 직접 보면서 사업에 대한 전문성과 통찰력을 한층 높이는 계기를 마련한 것이다. SK이노베이션 계열 사외이사가 CES를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5일(미국 현지시각)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 사외이사 5명과 SKIET 사외이사 4명이 미국 CES 2023에 참석했다.

 

SK이노베이션은 김종훈 이사회 의장(전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 본부장), 김정관 이사(전 지식경제부 제2차관), 김태진 이사(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박진회 이사(전 한국씨티은행장), 최우석 이사(고려대 경영대 교수) 등 사외이사 5명이 참석했다.

 

SKIET 송의영 이사(서강대 경제학 교수), 강율리 이사(법무법인 지평 변호사), 김태현 이사(중앙대 경영학부 부교수), 안진호 이사(한양대 신소재공학부 교수)도 빠짐없이 CES 현장에 모였다.

 

SK이노베이션 계열 사외이사들은 행사가 개막하기 이틀 전인 지난 3일 CES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모여 CES 2023 핵심테마와 주목할 만한 기술 트렌드를 파악했으며, CES 전문가를 초빙해 ‘CES 2023 시사점’에 대한 강의를 듣고 SK가 받은 CES 혁신상에 대한 의미를 논의했다.

 

이어, 4일에는 SK이노베이션 사외이사 워크숍을 현지에서 개최하고 ESG 경영의 중심축인 거버넌스(Governanceᆞ지배구조)를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한 토론을 이어갔다. 회사의 독립된 최고 의결기구로서 이사회가 권한과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이사회 중심 경영, 지배구조 혁신 방안 도출에 머리를 맞댔다.

 

사외이사들은 CES 기간 중에는 SK그룹 부스를 비롯해 국내 및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전시관을 방문하며 치열한 기술 경쟁과 혁신의 현장을 직접 보고 확인한다. 이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의 카본 투 그린(Carbon to Green) 중심의 미래 성장 전략에 대한 토론을 이어갈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 사외이사들의 현장 방문 행보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SK이노베이션 이사회는 지난 2017년 접근이 위험할 수 있는 베트남 해상 광구를 직접 찾아 사업 현장을 확인한 바 있으며 이후에도 국내외 사업장을 꾸준히 누벼왔다. 지난 5월에는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이 위치한 SK 주유소를 방문하는 등 사업 현장을 적극적으로 방문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이사회 김종훈 의장은 “SK이노베이션은 회사 경영층과 이사회가 합심해 이사회 중심 경영과 지배구조 혁신을 강력하게 추진하는 모범을 세우고자 노력 중”이라며 “ESG 경영의 G에 해당하는 지배구조를 글로벌 수준으로 혁신하기 위한 노력을 끊임없이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설명]

(사진1) SK이노베이션 계열 사외이사 등 관계자들이 美 CES 개막 전 세미나에 참석한 모습

 

(사진2) SK이노베이션 사외이사들이 美 CES 현장워크숍에 참석한 모습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