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현장] ③ ‘넷제로(Net Zero)를 향한 9개의 여정’에 동행하시겠습니까? – 지구 환경의 중요성을 외치다, 2구역 생명의 나무(Tree of Life)
2022.01.07

▲ ‘CES 2022’의 SK 전시관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Green Forest Pavilion)’의 2구역 생명의 나무(Tree of Life) 전경

 

“탄소 없는 삶, 그 길을 당신과 함께 걸어갈 동반자
– SK와의 동행(SK, Your companion)”

 

SK는 2030년 기준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210억 톤)의 1% 규모인 2억 톤의 탄소를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CES 2022에서 SK가 선보인 전시관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Green Forest Pavilion)’은 탄소 감축을 위한 SK와 파트너社들의 다양한 노력들을 감각적으로 전달하며, 그 의미 있는 여정에 관람객들이 동행할 수 있도록 메신저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그린 애비뉴(Green Avenue), ▲생명의 나무(Tree of Life), ▲내일로 가는 발걸음(Walk to Tomorrow), ▲그린 플레이그라운드(Green Playground), 총 4개의 구역으로 이뤄진 SK 전시관! 그 중 지구 환경의 중요성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생명의 나무’ 구역에 동행해보자.

 

| 생명의 나무(Tree of Life)에서 환경의 중요성을 외치다

 

▲ ‘CES 2022’의 SK 전시관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의 2구역 ‘생명의 나무’를 둘러보고 있는 관람객들

 

SK 전시관의 두 번째 구역은 생명의 나무와 초대형 영상을 통해 관람객들이 지구 환경의 중요성에 대해 고민해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관람객들은 이 곳에서 SK와 파트너社들이 넷제로(Net Zero)를 달성하기 위해 시행 중인 친환경 사업을 9개의 여정으로 만날 수 있다. 또한, 초대형 4면 영상과 AR(증강현실) 체험을 통해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관람객 스스로 환경 보호에 동참 가능하게 만들었다.

 

| AR로 확인하는 SK의 탄소 감축 활동 및 효과

 

▲ ‘CES 2022’의 SK 전시관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의 2구역 ‘생명의 나무’의 벽면에서 AR로 확인 가능한 SK의 탄소 감축 활동 및 효과

 

SK는 ‘생명의 나무’ 구역을 통해 SK가 진행 중인 다양한 탄소 감축 활동 및 이로 인한 탄소 저감 효과를 AR 기술을 활용해 관람객에게 더욱 생생하게 전달했다. 초록빛 숲을 배경으로 한 구역의 벽면에 SK의 탄소 감축 활동을 상징하는 아이콘이 보여지면, 관람객들은 동행(Buddy)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 등 모바일 디바이스를 통해 아이콘들을 스캔하게 되고, 이후 스마트폰 화면 속에서 SK의 탄소 감축 활동 및 탄소 저감 효과가 AR로 구현된다.

 

▲ ‘CES 2022’의 SK 전시관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의 2구역 ‘생명의 나무’에서 관람객들이 SK의 탄소 감축 활동 및 효과를 확인하고 있다.

 

| SK와 파트너社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함께 떠나는 9가지 여정

 

SK 전시관의 2구역에는 중앙에 위치한 생명의 나무를 중심으로 9개의 키오스크가 설치됐다. 이를 통해 관람객들은 ▲전기차 배터리 생태계, ▲수소 생태계, ▲친환경 에너지 생태계, ▲플라스틱 생태계, ▲친환경 반도체 생태계, ▲클린 솔루션 생태계, ▲CCUS(이산화탄소 포집·저장·활용) 생태계, ▲라이프스타일 생태계, ▲탄소 없는 사회(Carbonless Society) 생태계 등 9개의 생태계를 만나게 된다. SK 관계사 및 파트너社들의 다양한 탄소중립 활동과 이를 통한 탄소 저감 효과를 9개의 여정으로 소개한 것이다.

 

▲ ‘CES 2022’의 SK 전시관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의 2구역 ‘생명의 나무’의 키오스크를 통해 소개된 SK 및 파트너社들의 9개의 여정

 

관람객들은 각 여정을 통해 넷제로 달성을 위한 SK의 의지와 SK 및 파트너社의 탄소 감축 활동에 동행하며, 이들이 함께 만들어내는 탄소 저감 효과를 생생하게 체험했다. 한 관람객은 “SK가 탄소 감축 활동과 관련된 사업을 이렇게 많이 하고 있는지 처음 알았다”며 “지구를 지키기 위한 SK의 다음 행보가 기다려진다”고 말했다.

 

▲ ‘CES 2022’의 SK 전시관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의 2구역 ‘생명의 나무’에서 관람객들이 키오스크를 통해 SK 및 파트너社들의 9개의 여정을 보고 있다.

 

| 넷제로 달성을 위한 SK의 선언 – 매니페스토 영상(Manifesto Film)

 

9개의 여정이 끝나면 관람객들은 대형 스크린을 통해 환경에 대한 SK의 고민과 넷제로 달성을 위한 SK의 의지를 담은 매니페스토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 ‘CES 2022’의 SK 전시관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의 2구역 ‘생명의 나무’에서 상영되는 SK의 매니페스토 영상

 

관람객들은 매니페스토 영상을 통해 심각한 기후 변화와 이로 인한 멸종위기 동물의 안타까운 모습에 눈을 떼지 못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매니페스토 영상은 세계 전문가들의 지구 위기 경고 메시지를 타이포모션그래픽으로 표현한 뒤, “2030년 기준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210억 톤)의 1% 규모인 2억 톤의 탄소를 줄이겠다”는 SK의 강력한 의지를 전면에 드러내 관람객들의 몰입을 이끌어냈다.

 

▲ ‘CES 2022’의 SK 전시관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의 2구역 ‘생명의 나무’에서 관람객들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매니페스토 영상을 감상하고 있다.

 

영상을 감상한 관람객들은 ‘동행’ 앱을 통해 SK의 여정에 함께할 것을 약속했다. 관람객들이 ‘동행’ 앱에 울린 알람을 확인 후 동행 의지를 담아 ‘동의’ 버튼을 누르면 대형 스크린에는 관람객의 닉네임이 표기된 씨앗을 시작으로 꽃이 피어나게 되며, 꽃의 조각이 나무와 풀의 형태를 갖춘 후 초록빛 숲으로, 그리고 깨끗하고 맑은 지구로 변하게 된다. 또한, 흑백의 어두운 화면에서 출발해 관람객의 참여가 더해질 때마다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지구가 완성되는 영상은 초반과 큰 대비를 이루며 관람객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 ‘CES 2022’의 SK 전시관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의 2구역 ‘생명의 나무’에서 관람객들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매니페스토 영상을 감상하고 있다.

 

한 영상 관람객은 “기후변화의 심각성과 넷제로 달성을 위한 SK의 노력을 한 눈에 볼 수 있어 매우 유의미한 시간이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기후 변화에 대한 책임감을 더욱 가지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래 산업 기술이 가득한 CES 2022 현장에서 지구를 위한 탄소 감축을 외친 SK! 생명의 나무에서 9개의 여정을 함께 떠난 관람객들은 물론, SK 경영진과 글로벌 탄소 감축을 위한 여정을 ‘동행’한 비즈니스 파트너, SK의 여정을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 SK 전시관 스태프를 지금 만나보자.

 

| CES 2022 현장에서 만난 SK 경영진 및 SK 전시관 스태프, 그리고 관람객들의 생생한 목소리!

 

 

넷제로 달성을 위한 SK와 파트너社들의 다양한 노력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던 CES 2022 현장! 계속해서 ▲내일로 가는 발걸음, ▲그린 플레이그라운드의 여정도 함께해 보자.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