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화학 산업의 미래를 책임진다! – SK이노베이션 울산Complex 2021년 신입 엔지니어 교육과정
2021.04.06

▲SK이노베이션 울산CLX 신입사원 이배근, 이승환, 김공림, 김민준, 전진, 엄우석 PM (왼쪽에서부터 오른쪽)이 울산CLX 공장 앞에서 단체 사진을 찍었다.

 

SK이노베이션 울산Complex(이하 울산CLX)의 미래를 책임질 2021년 울산CLX 신입 엔지니어 교육과정이 지난 2월 22일부터 3월 25일까지 본관 하이파이브홀(Hi-Five Hall)을 비롯한 울산CLX 일대에서 진행됐다. 패기와 열정을 바탕으로 2021년 상반기에 입사한 6명의 신입 엔지니어들은 특화된 교육과정을 통해 한층 더 성장했다.

 

▲위 교육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됐음.

 

신입 엔지니어들은 2월 22일부터 5일 동안 울산CLX의 주요 공정 및 사업장의 S·H·E* 기본사항, SK이노베이션 계열 차원의 S·H·E 경영관리체계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3월 2일부터 25일까지 총 4주 동안 울산CLX가 지난 60년간 축적해온 공정 운영과 안전 노하우 등 지적 자산의 집합체인 ‘SK EDS** Basic’ 공정기술 교육과정이 진행됐다. 이번 신입 엔지니어 교육 全 과정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이뤄졌다.

(*) SHE : Safety, Health, Environment의 약어로 안전·보건·환경을 의미

(**) EDS : Engineering Design Seminar : 에너지∙화학 기업 엔지니어 공정기술 교육과정

 

▲신입사원 김민준 PM이 울산CLX No.5 CDU (Crude Distillation Unit) 앞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특히 SK EDS Basic 과정 첫날에는 SK에너지 박창길 Engineering본부장이 교육장을 직접 찾아 신입 엔지니어들을 격려했다. 박 본부장은 SK EDS Basic Part1 과정 오프닝을 통해 울산CLX 엔지니어로서의 자세와 커리어 패스(Career Path) 등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며 의미와 깊이를 더했다.

 

 

이어진 Part2 과정에선 SK에너지 이강무 경영지원본부장이 오프닝 스피치를 통해 ‘SK에서 고수가 되는 법’이라는 주제로 신입 엔지니어들을 독려했다.

 

 

한편, 울산CLX는 이번 교육과정에서 처음으로 신입 엔지니어들의 울산CLX 및 울산 지역 적응을 돕기 위한 ‘어.울.림(어쩌다 울산에 온 님들)’ 프로그램을 도입·시행했다. 이는 매주 목요일 오후 신입 엔지니어들과 선배 엔지니어가 4명씩 조를 이뤄 지역 명소를 방문하는 액티비티(Activity) 프로그램으로, 타 지역 출신으로 이뤄진 6명의 2021년 신입 엔지니어들은 ‘어.울.림’을 통해 울산 지역을 알아가며 선후배/동료 간 유대감을 형성하는 기회를 가졌다.

 

▲ 울산CLX 2021년 신입 엔지니어들이 선배 엔지니어와 함께하는 ‘어.울.림’ 프로그램을 통해 울산 지역 명소를 방문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위 프로그램은 5인 이상 집합 금지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됐음)

 

5주 동안 진행된 교육과정을 통해 많은 것을 보고 배우며 느꼈을 신입 엔지니어들은 이제 진정한 엔지니어로서 본격적인 업무 돌입을 앞두고 있다.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자신의 분야에서 전문 엔지니어로 성장하며, 울산CLX의 미래를 책임질 이들의 활약을 기대해 본다.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