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고 수준 배터리, 미래도 탑 브랜드로 간다” – SK이노베이션, 차세대 배터리 인력 채용… 미래 전지 사업 가속화
2020.11.04

 

미래 배터리 시장에서 패권을 쥐기 위한 행보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SK이노베이션이 11월 4일부터 연말까지 차세대 배터리 개발 인력 수시채용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과거부터 현재까지 이룬 세계최고 수준인 배터리 기술력을 미래로 확장해 간다는 전략이다.

 

SK이노베이션은 차세대 배터리 기술로 각광받고 있는 고체전해질 및 리튬 음극 기술 등을 개발하기 위한 인력을 채용해, 현재 시장 주류인 리튬 이온(Lithium-ion) 배터리 시장을 이끌어가고 있는 독보적인 기술력을 미래 배터리 시장에서도 이어갈 계획이다.

 

모집분야는 ▲전고체 소재 개발 ▲전고체 배터리 셀 개발 ▲리튬 메탈 음극 개발 등이며, 차세대 배터리를 만들기 위한 소재 개발부터 성능/수명/안전성에 대한 테스트까지 수행하는 업무를 포함한다. 유관 업무 경험자를 우대하며, 관련 분야 석/박사 신입연구원도 이달 9일부터 22일까지 공고를 통해 모집할 예정이다.

 

 

 

차세대 배터리는 리튬 이온 배터리의 한계로 여겨지는 800Wh(와트시)/L를 훌쩍 뛰어넘어 1,000Wh/L 이상을 구현할 수 있는 기술로 거론된다. 에너지 밀도가 높아지면 부피를 적게 차지하게 되며, 따라서 전기차에 더 많은 배터리를 넣어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다. 또한 고체전해질을 적용해 안전성이 뛰어난 전고체 배터리 시스템을 완성하면, 안전과 관련된 부품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다양한 형태로 배터리를 제작할 수 있게 된다. 이 때문에 차세대 배터리가 전기차의 시장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주목받는 이유다.

 

▲ 연구원들이 SK이노베이션 배터리를 들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대세로 여겨지는 NCM(니켈-코발트-망간) 삼원계 배터리 분야에서 가장 높은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받는다. NCM622, NCM811, NCM9½½* 등 高니켈 양극을 적용한 배터리를 세계최초로 개발하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 NCM622, NCM811, NCM9½½ : 니켈-코발트-망간 비율이 각각 6:2:2, 8:1:1, 9:0.5:0.5인 배터리를 의미함. NCM은 배터리의 가장 중요한 소재이자 기술로, 전기차의 성능과 안전성을 결정하는 핵심요소. N(니켈)의 비중이 높아질수록 최첨단으로, 국내외 기업 중 SK이노베이션이 가장 앞선 기술을 보유하고 있음

 

특히 SK이노베이션은 이같은 고성능 배터리를 제조하면서, 지금까지 배터리를 납품한 전기차에서 단 한 건의 화재 사고도 발생하지 않는 등 높은 안전성을 확보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세대 배터리 개발에서 난제로 꼽히는 안전성을 확보해 미래 시장을 이끌어갈 계획이다.

 

▲ (좌) SK이노베이션과 차세대 배터리 기술 공동개발에 나선 2019년 노벨화학상 수상자 ‘굿이너프(John B. Goodenough)’ 교수 / (우) 연구원이 SK이노베이션 배터리를 들고 있다.

 

이미 SK이노베이션은 올해 7월부터 리튬이온 배터리 시대를 연 인물이자, 2019년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美 텍사스대학교(The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의 ‘존 굿이너프(John B. Goodenough)’ 교수와 국내최초로 차세대 배터리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