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현장서 새해 첫 전략회의 연 SK이노베이션, E-모빌리티 혁신 성장 방향 찾는다
2020.01.08

 

“‘SK Inside’를 중심으로 미래 E-모빌리티 산업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고, 성장하는 오아시스가 되자.”

 

국내 에너지·화학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CES에 참가한 SK이노베이션이 ‘CES 2020’ 현장에서 미래 E-모빌리티 산업의 혁신적인 발전을 통한 성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전략회의를 열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을 비롯한 경영진 20여 명은 현지 시간으로 1월 7일,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막한 ‘CES 2020’을 방문해 현장을 구석구석 둘러본 후, 성장 방안을 토론하는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올해 들어 처음으로 개최한 전략회의를 첨단 기술의 격전지인 CES 2020 현장에서 연 것이다.

 

이날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과 지동섭 배터리 사업 대표, SK아이이테크놀로지 노재석 사장, SK이노베이션 김철중 전략 본부장 등 전략, 연구개발, 마케팅 임원들은 SK이노베이션이 미래 성장사업으로 집중하고 있는 E-모빌리티 분야에서 회사가 가진 최첨단 기술을 기반으로 한 성장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CES 2020 현장을 방문했다.

 


▲ 현지 시각으로 1월 7일,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을 비롯한 경영진들이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막한 ‘CES 2020’ 현장에 참석해 미래 E-모빌리티 산업에서의 성장 방안을 찾기 위한 전략 회의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SK이노베이션 김철중 전략본부장, 김준 총괄사장, 이장원 배터리연구소장, 지동섭 배터리 사업 대표, 김유석 배터리마케팅본부장)

 

SK이노베이션 경영진은 CES 2020이 열리고 있는 라스베가스 컨벤션센터 인근에서 전략회의를 개최했으며, CES 2020에서 공개된 주요 기술 트렌드를 공유하고 미래 성장 방향을 함께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경영진들은 특히, 이번 CES 2020에서 SK이노베이션이 공개한 E-모빌리티 산업 혁신의 기본인 ‘SK Inside’ 모델을 더욱 속도감 있게 성장시켜 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 현지 시각으로 1월 7일,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을 비롯한 경영진들이 CES 2020 현장에서 미래 E-모빌리티 산업에서의 성장 방안을 찾기 위한 전략 회의를 개최했다.

 

SK이노베이션은 현지 시간으로 1월 10일까지 진행되는 ‘CES 2020’에서 SK종합화학, SK루브리컨츠, SK아이이테크놀로지 등 자회사와 함께 ‘미래 E-모빌리티’의 혁신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최첨단 배터리와 초경량/친환경 소재 및 각종 윤활유 제품 등을 패키지로 묶은 ‘SK Inside’ 모델을 공개해 현지 방문객들로부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 ‘CES 2020’에서 SK이노베이션이 선보인 ‘SK inside’ 모델과 이를 관람 중인 현지 방문객들

 

이날 전략회의에서 김준 총괄사장은 “올해 CES는 새롭게 진화해 가고 있는 모빌리티 기술 및 제품을 비롯해 인류의 삶을 더욱 풍족하게 해줄 미래 기술이 전시되고 있다”며, “미래 기술, 특히 우리가 가고자 하는 E-모빌리티 분야 기술 발전은 우리의 예측을 넘어서는 속도로 가고 있다는 것을 직접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준 총괄사장은 “E-모빌리티 산업의 진화 발전이 빠른 만큼 그것이 적용되는 산업도 넓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한 뒤 “이 같은 E-모빌리티 진화 발전은 SK이노베이션에 매우 중요한 성장 기회이기도 하지만, 그 속도를 우리가 앞서 나가지 못하면 우리에게는 큰 위기가 될 것”이라며 딥체인지 가속화를 주문했다.

 

 

SK이노베이션 임수길 홍보실장은 “이번 전략회의를 통해 SK이노베이션 전사가 가진 역량인 ‘SK Inside’를 기반으로 E-모빌리티 혁신을 지원하고, 이로써 B2B 고객뿐 아니라 B2C에 해당하는 고객들의 행복을 키워 SK이노베이션의 성장과 기업가치를 함께 높여 나갈 수 있다는데 뜻을 같이했다”며, “회사의 성장은 물론 최근 악화되고 있는 경영환경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기술개발, 글로벌, 그린이라는 회사 성장의 3대 방침을 모두 담고 있는 ‘SK Inside’의 실행력을 과감하게 높이자고 다짐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같은날 CES 2020 현장에는 SK그룹 최재원 수석 부회장도 방문해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 등과 함께 SK 부스의 모든 전시물을 살펴보고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부스 등을 둘러봤다.

 


▲ (좌측) ‘CES 2020’에 참가한 SK 부스를 방문해 전시물을 살펴보고 있는 SK그룹 최재원 수석 부회장(왼쪽에서 첫 번째)과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왼쪽에서 두 번째)

 


▲ (우측) ‘CES 2020’에 참가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부스를 둘러보고 있는 SK그룹 최재원 수석 부회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왼쪽에서 다섯 번째)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