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친환경 최고 사업장 만들어 ‘그린 밸런스’ 앞당긴다
2019.07.14

■ 그린 밸런스 독한 혁신 실천 통해 국내 최고 수준 친환경/안전 사업장 구축
■ ‘06년부터 친환경/안전 분야 3,300억 투자 이어 에너지 효율화 및 온실가스 감축에 올해 500억 추가 투자 예정
■ 석유화학 공정 열원 활용해 연 4만 가구 사용 가능한 친환경 에너지, 집단 에너지社에 공급
■ 최남규 사장 “최신 디지털 기술 공정 운영 접목, 친환경/안전 최고 사업장 만들 것”

 

SK인천석유화학(대표이사 최남규)은 SK이노베이션 계열이 전사적으로 추진하는 그린 밸런스(환경분야 사회적 가치를 플러스로 만들겠다는 전략)를 독한 혁신으로 적극 실천하기 위해 ‘SHE(Safety, Health, Environment/안전∙보건∙환경) First 경영’을 기반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클린 공장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 ‘06년 이후 3,300억 집중 투자에 이어 올해 500억 원 이상 추가 투자

 

지난 2006년부터 SHE 분야에 3,300억 원 이상을 투자해 온 SK인천석유화학은 올해에만 500억 원 이상 투자한다. 이를 통해 오염물질 배출 저감 시설을 추가로 설치하고 공정시설 최적화 등 친환경 사업장 운영을 위해 더욱 힘쓰기로 했다.

 

우선, 올해 하반기 예정된 정기보수 기간 동안 배연탈질설비(SCR, Selective Catalyst Reduction)를 추가로 설치해 대표적 대기오염물질 중 하나인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을 연간 83톤 이상 감축할 계획이다.

 

또한 열교환망 최적화 및 원유 정제 설비 교체 등을 통해 연평균 전체 연료 사용량의 2%를 절감하고 온실가스(CO2) 배출량을 연간 약 3만 6천 톤 감축할 예정이다.

 

앞서 SK인천석유화학은 SK로 인수된 2006년부터 친환경/안전 분야에 집중 투자하여, ‘18년 기준 먼지(Dust)는 ‘08년 대비 97% 감소했고, 황산화물(SOx)과 질소산화물(NOx)은 ‘06년 대비 각각 84.7%, 69.3% 줄어드는 등 대기 배출량을 지속적으로 저감해오고 있다.

 

SK인천석유화학은 “지난 14년 1조 6천억 원이 투입된 대규모 신설 공장이 추가로 가동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대기배출량이 감소한 것은 지속적인 SHE 관리 시스템 강화 및 집중투자의 결과”라고 밝혔다.

 

◇ 공정 열원 활용, ‘지역 4만 가구에 냉난방 에너지’ 공급 환경SV 창출

 

또한 SK인천석유화학은 공유인프라를 통해 환경분야 사회적 가치를 만드는 ‘에너지 업사이클링’ 사업을 올해 11월부터 시작한다. 이 사업은 SK인천석유화학의 생산공정 열원과 집단에너지사의 열배관망 네트워크 인프라를 효율적으로 연계하여, 인천 지역 대규모 주거 단지에 냉난방용 에너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프로젝트이다. 총 공급 규모는 연간 약 28만 Gcal로 (37MW급 복합화력발전소 생산량) 일반가정 4만 세대가 1년 동안 사용 가능한 양이다.

 

이를 통해 LNG 연간 약 2만 7천 톤 또는 유연탄 5만 6천 톤의 에너지 사용량을 줄일 수 있다. 또 온실가스 연간 약 5만 톤과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약 1백 톤의 감축 효과가 있어 환경분야 사회적 가치도 크게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밖에도 SK인천석유화학은 최신 디지털 기술을 공정 운영 노하우에 접목하여 에너지 사용량 절감 및 오염물질 배출 저감을 추진하고 있다. 폐기물 저감 기술, 폐수 처리 신기술, 가상 공정 운전 모델을 활용한 생산 효율 최적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친환경 기술개발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SK인천석유화학 최남규 사장은 “SK인천석유화학은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기반으로 성장해 온 만큼 지속적인 그린 밸런스 독한 혁신을 통해 최고 수준의 친환경/안전 공장을 만들어 지역사회로부터 더욱 사랑받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사진] SK인천석유화학 구성원이 공정 현장에서 SHE(Safety, Health, Environment/안전·보건·환경)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