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소셜벤처(SV)간 협업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SK이노베이션, 친환경 소셜벤처와 ‘SV2 임팩트 파트너링’으로 상생모범 구축 나서
2019.06.12

 

01| 친환경 소셜벤처와의 임팩트 파트너링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

 

SK이노베이션이 소셜벤처와의 협업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로 SK그룹 경영철학인 DBL* 실천에 앞장선다.

* DBL(Double Bottom Line): 경영활동에서 경제적 가치(EV)와 사회적 가치(SV)를 동시에 추구하는 것

 

소셜벤처란 사회 문제 해결 및 사회적 혜택 제공을 경제적 이익보다 우선시하는 벤처 기업으로, SK이노베이션은 소셜벤처와 파트너링을 통해 DBL 관점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가속화하는 ‘SV² 임팩트 파트너링 모델(SV² Impact Partnering Model)’을 구축∙실행한다고 밝혔다.

 

 

SV² 임팩트 파트너링은 소셜벤처(SV, Social Venture)와 임팩트 있는 협업을 통해 사회적 가치(SV, Social Value)를 제곱으로 창출하겠다는 의미를 담아 개발한 경영용어로, 재무적인 관점에서 수익을 창출함과 동시에 사회적∙환경적 성과도 달성하는 임팩트 투자와 유사한 개념이다.

 

 

SK이노베이션 임직원이 중심이 돼 진행하는 것이 특징인 SV² 임팩트 파트너링은 소셜벤처 협업 생태계를 통해 각종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새로운 형태의 대기업-벤처기업 간 상생 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02| 임직원들이 직접 선택해 투자하는 ‘매칭 펀드’

 

▲ SV² 임팩트 파트너링 협약식에 참여한 친환경 분야 소셜벤처 대표 (좌로부터 마린이노베이션,이노마드,인진,오투엠)와 김준 총괄사장

 

이번 모델은 SK이노베이션 임직원이 크라우드 펀딩(Crowd Funding)과 재무/법무/홍보/연구∙개발 등 전문 역량에 기반한 프로보노* 형태로 소셜벤처를 직접 지원하는 것이 핵심이며, 향후 소셜벤처와 공동으로 비즈니스를 추진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사실상 소셜벤처에게 가장 필요한 자금조달부터 경영자문, 나아가 사업기회 창출까지 원스톱으로 진행이 된다.

*프로보노(Pro Bono): 공익을 위해 자신의 전문적 지식∙기술 등을 기부하는 활동

SK이노베이션은 각 영역별 내부 전문가로 구성된 10명의 임직원 심사단을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 효과, SK이노베이션과 시너지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친환경 분야 소셜벤처 4개사(인진, 마린이노베이션, 오투엠, 이노마드) 를 선정했다.

 

 

SK이노베이션 임직원들은 4개의 소셜벤처를 대상으로 본인이 공감하는 문제의 해법을 가진 벤처에 자발적으로 투자하고, 회사는 각 임직원이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투자 위험을 감수하고 동참해 준 것을 격려하기 위해 각 임직원별 투자금액과 동일한 금액만큼 인당 최고 100만원까지 매칭 펀드(Matching Fund)로 지원한다.

 

SV² 임팩트 파트너링 모델은 임직원들에게 실제 사회적 가치 창출 경험을 바탕으로 DBL 실행 방법론을 체화하도록 하는 한편, 소셜벤처에게는 SK이노베이션의 인프라와 임직원 역량을 활용한 사업 성장 기회를 제공하는 상호 윈-윈(Win-win)의 사회적 가치 창출 모델이다. 선정된 4개 업체는 지난 12일, SK이노베이션 본사인 서린사옥에서 SV² 임팩트 파트너링 모델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한 협약식에 참여했다. 이 자리에는 크라우드 펀딩 및 프로보노 활동에 직접 나서게 될 SK이노베이션 임직원들도 함께 참석했다.

 

▲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이 SV² 임팩트 파트너링 협약식에 참여한 참가자들과 임직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