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배터리 서산 공장으로 ‘녹색이노베이션’ 나선다
2011.05.30

– 30일 충남 서산일반산업단지內 배터리 생산 공장 착공식 진행
– 내년 총 600MWh규모 완공으로 전기차 기준 3만대 공급 능력 확보 
– 양산능력 확보로 글로벌 자동차 업체 추가 확보에 청신호
– 지역경제 활성화 및 부품업체와의 상생협력 기여할 것으로 기대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서산 공장 착공식을 갖고 전기차용 배터리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

SK이노베이션(대표 구자영, www.SKinnovation.com)은 30일 충청남도 서산시 지곡면 서산일반산업단지內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서산 공장 현장에서 최재원SK수석부회장, 구자영 SK이노베이션 사장 등 SK관계자,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 안희정 충청남도 도지사 등 정부 관계자, 고객사 및 협력사 관계자와 지역 주민 등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배터리 서산 공장 착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서산일반산업단지內 7만평(23만 1천㎡)부지에 내년 초 1차로 200MWh 규모의 자동화 양산라인을 구축할 예정인 SK이노베이션은 내년 말까지 추가 300MWh규모의 라인 건설을 완료해, 대전시 유성구 SK이노베이션 글로벌테크놀로지(옛. 기술원) 내에서 가동중인 1호라인(100MWh 규모) 포함 총 600MWh 규모의 양산 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는 순수 고속전기차 기준 연간 3만대 이상에 공급할 수 있는 규모로, 최근 가속화되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양산라인 경쟁에 본격 가세함으로써, SK이노베이션이 명실상부한 전기차 배터리 분야의 메이저 플레이어로 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SK이노베이션은 이미 확보한 현대∙기아차 고속전기차인 블루온, 메르세데스AMG의 전기 슈퍼카인 SLS AMG E-CELL, 다임러 산하 미쓰비시후소社 하이브리드상용차 등에 배터리를 공급할 예정이며, 추가적인 글로벌 자동차 회사와의 제휴에도 본격 나설 계획이다.

또한, 배터리 서산 공장이 완공되면, 대전시 유성구의 SK이노베이션 글로벌테크놀로지(배터리 기술 개발), 충북 증평의 LiBS(리튬이온전지 분리막) 생산라인(배터리 소재)과 연계해 배터리 연구개발-소재-생산을 아우르는 삼각 벨트를 형성해 사업에 보다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2005년 독자 개발한 리튬전지용 분리막 기술과 고유의 전극기술 등 소재기술 기반에 양산 능력이 더해 진다면,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재원 SK수석부회장은 “세계 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이 이번 착공식으로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배터리 서산 공장으로 충남도 지역에 고용효과가 발생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한편, 배터리와 연관된 소재부품 업체와의 상생협력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중대형배터리는 정부가 추진 중인 친환경 전기자동차와 스마트그리드 사업 추진에 있어 반드시 확보해야 할 핵심 부품 사업”이라며, “서산 공장이 완공되면, 이 곳에서 생산되는 전기차용 배터리가 세계 유수 기업의 전기자동차에 장착돼 대한민국의 녹색기술을 세계에 알리게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외에 청정석탄에너지, 그린폴(이산화탄소 플라스틱), 바이오연료, 수소에너지, 스마트그리드 등 다양한 미래 에너지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끝】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