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 포드•에코프로비엠과 양극재 생산시설 공동투자
2022.07.22

 

SK온이 글로벌 완성차기업인 포드자동차, 양극재 생산기업인 에코프로비엠과 함께 북미에서 양극재 생산시설을 구축하기 위해 공동 투자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양극재는 배터리 성능을 좌우하는 필수 소재다.

 

3사는 공동투자를 위한 투자의향서(LOI)를 최근 체결했다. 3사는 연내 공동투자를 위한 본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하반기 공장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투자 금액과 지분율을 비롯 공장 소재지는 조율 중이다

 

이 생산시설에서 만들게 될 양극재는 SK온과 포드가 최근 공식 설립한 합작 배터리 공장 ‘블루오벌SK’에 공급된다.

 

3사는 소재-부품-완제품으로 이어지는 밸류 체인을 구축함으로써 탄탄한 공급망을 만들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파트너십을 더욱 굳건히 하게 됐다.

 

3사는 이미 각 사의 핵심 제품으로 협업 라인을 구축해 오고 있다. 에코프로비엠은 강력한 성능을 내는 하이니켈 양극재를 SK온에 공급하고 있다. SK온은 안전 기술과 제조 역량을 바탕으로 NCM9 배터리를 세계최초로 개발해 포드의 F-150 라이트닝 전기트럭에 공급하고 있다. 이 차량은 올 봄에 시장에 출시돼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북미 생산 거점을 빠르게 확대하고 있는 SK온으로서는, 이번 협력으로 배터리 필수 소재인 고성능 양극재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됐다. 나아가, 현지에서 배터리 생산을 넘어 향후 원소재 확보와 생산을 아우르는 소재 현지화 전략 목표에도 한 발 더 다가서게 됐다.

 

SK온은 유럽, 중국과 함께 세계 3대 자동차 시장으로 꼽히는 북미 시장에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 조지아주에 총 3조원을 들여 2개 공장을 확보했다. 9.8기가와트시(GWh) 규모 1공장을 올해초부터 상업 가동했고, 11.7기가와트시 규모 2공장을 내년 중 상업 가동한다.

 

포드와는 합작법인인 블루오벌SK를 출범해 테네시와 켄터키주에서 총 129기가와트시 규모 합작 생산공장을 2025년부터 2026년까지 순차적으로 가동할 예정이다.

 

SK온 김용직 소재구매담당은 “핵심 소재 공급망을 강화해 보다 경쟁력있는 배터리를 생산,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