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 중고차 배터리 평가기준 마련 힘 보탠다
2022.04.28

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와 28일 업무협약…진단평가 표준화 선도

■ 정확한 가치측정으로 소비자 편익 제고, 자원선순환 토대 구축

 

SK온이 전문협회와 손잡고 중고 전기차 배터리의 성능과 잔존가치를 평가할 수 있는 기준을 만들어 표준화를 선도한다.

 

전기차 가격중 40% 가량을 차지하는 배터리 수명과 상태를 정확하게 측정해 소비자에게는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배터리 자원선순환을 위한 잔존가치 평가기술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SK온은 28일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이하 진단보증협회)와 ‘EV(전기차) 배터리 상태 진단 및 가치평가 기준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SK온 정우성 이모빌리티(e-mobility)사업부장과 정욱 진단보증협회 회장이 참석했다.

 

양측은 향후 전기차 배터리 잔존가치를 산정하기 위한 성능 진단 방법과 평가기준을 함께 마련키로 했다. 협약을 통해 중고 전기차 시장을 활성화하고, 제대로 된 가치를 평가해 시장 투명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SK온은 배터리 상태를 진단하기 위해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알고리즘 ‘BaaS AI’를 기반으로 배터리 성능 측정 및 진단에 대한 자문을 협회에 제공할 예정이다. 전기차 관련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축적한 방대한 데이터와 분석 능력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SK온은 이미 중고차 거래기업인 케이카, 오토허브셀카, 렌터카 업체인 SK렌터카, 전기차 충전 플랫폼인 EV Infra 등과 함께 배터리 진단 관련 협업을 진행중이다.

 

SK온은 또한 올 하반기부터 중고차 거래업체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배터리 수명을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중이다. 이는 신속하고 정확하게 잔여 수명을 확인할 수 있어 중고차 거래 환경에 최적이라는 평가다.

 

SK온과 협회가 업무협약을 맺은 배경에는 전기차 시장이 급속히 커지고 있는데 반해 전기차 배터리에 대한 공신력 있는 평가기준은 여전히 미흡하다는 문제 의식이 자리하고 있다. 현행 중고차 성능상태 점검기준은 내연기관 위주로 돼있다. 중고 전기차 평가에는 기존 점검기준이 적합하지 않다는 의미다.

 

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는 중고 자동차의 성능상태점검과 가격 산정조사를 통해 소비자 보호를 목적으로 설립된 국토교통부 산하 단체다.

 

이번 협업을 통해 전기차에 대한 진단 및 가치 산정에 대한 기준을 완성활 계획이다. 향후 협회는 전기차용 전용 진단장비를 보급하고 전기차 전반에 대한 성능상태 점검기준을 마련해 국토교통부에 제도개선을 건의할 계획이다.

 

정 사업부장은 “성능진단 및 잔존가치 평가는 배터리 자원선순환의 시작점”이라며 ”향후에도 친환경과 소비자 편익을 모두 챙길 수 있는 다양한 비즈니스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설명]
SK온이 28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와 중고 전기차 배터리 성능과 잔존가치를 평가할 수 있는 기준을 마련하는데 협력키로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SK온 정우성 이모빌리티사업부장(왼쪽)과 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 정욱 회장(오른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