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지연시킨 채용, 디지털로 해결한다” SK이노베이션, 화상면접•챗봇 도입해 중단된 채용 재개키로
2020.03.11

■ 11일부터 진행중인 채용에 화상 면접 도입
■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고 디지털 기술로 업무 진행하기 위해 도입
■ 채용 관련 질문에 자동으로 답변하는 한 단계 진화한 챗봇도 도입
-앞선 대화 맥락에 맞춰 이어지는 질문에 답변…높아진 정확도 제공

 

SK이노베이션이 11일부터 진행중인 모든 채용에 화상면접을 도입해 오프라인 면접을 대체한다. SK이노베이션의 이 같은 시도는 코로나19로 인해 그간 경색된 재계 채용이 재개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이 도입한 화상면접은 지원자가 면접장소로 찾아와 대면해 진행하는 면접을 대신하는 것으로, 지원자는 자택 등에서 노트북, 데스크톱 등 IT 기기를 통해 간편하게 화상면접 프로그램에 접속해 면접관과 질의응답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SK이노베이션이 화상면접을 도입한 이유는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일시적으로 중단된 업무를 정상적으로 진행하는 한편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따라서 ▲면접자들간 불필요한 접촉 최소화 ▲면접 진행을 위한 면접관의 전국 사업장 방문 불필요 ▲외부인으로부터 사업장/구성원 보건 안전 등의 효과도 있다. 이 같은 화상면접은 SK이노베이션이 전사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트랜스포베이션(Digital Transformation) 개념이 있어서 가능했다.

 

이미 SK이노베이션은 채용 업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일환으로 구직자들의 각종 질문에 자동으로 답변을 해주는 ‘챗봇(Chat Bot)’을 지난해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에 처음으로 도입한 바 있는데, 이번 화상면접 시스템을 적용하면서 챗봇 서비스도 한 층 강화했다.

 

이 챗봇은 구직자와의 앞선 대화 맥락을 파악해 이후 질문에 대한 답변을 한다. 예를들어 구직자가 “현재 진행중인 경력채용공고는 어떤 것이 있나요?”라고 물은 뒤 “면접은 어떤 식으로 진행되나요”라고 질문하면, 해당 채용에 대한 정보를 함께 제공한다.

 

이 챗봇 서비스는 ▲SK이노베이션 채용사이트(https://skinnovation.recruiter.co.kr/appsite/company/index) ▲챗봇 링크(https://hr-chat.skinnovation.com) 등에 접속해 이용할 수 있다.

 

SK이노베이션 김상호 인재개발실장은 “침체된 고용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선제적으로 채용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라며, “회사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과 연계해 지원자들이 편리하게 채용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한편, 업무효율을 개선하고 스마트한 업무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과 투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설명]

SK이노베이션이 화상면접과 상담용 챗봇을 도입해 잠정 중단했던 채용을 11일부터 진행하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은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는 한편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중단된 업무를 진행하기위해 화상면접과 챗봇을 도입했다. SK이노베이션 임직원들이 11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SK서린빌딩에서 화상회의 시스템을 테스트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화상면접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