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신입사원과의 대화 “2062년 ‘SK이노베이션 100주년은 내가 만들었어!’ 자부심 갖게 되길”
2023.01.24

■ 1월 입사 신입사원 ‘그린이’들과 90분간 대화의 시간… 3년 만의 신입사원 대면연수

■ 개인 경험부터 업계 현안까지 사회 첫 발 내디딘 신입사원에 공감과 당부

■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미래 세상 움직이는 원동력의 중추 되어달라”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이 올해 1월 입사한 신입사원들과 격의 없는 대화시간을 가지며 “지금과 전혀 다를 미래 세상을 움직이는 원동력의 중추가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김 부회장은 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SK이노베이션 신입사원 연수 과정중 ‘신입사원과의 대화’ 세션에 등장해 90분간 SK이노베이션 계열 신입사원들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자리에선 신입사원들이 SK이노베이션의 그린(친환경) 미래사업을 이끌어갈 주역인 걸 상징하기 위해 신입사원 명칭을 ‘그린이’로 붙였다.

 

SK이노베이션과 SK에너지, SK지오센트릭, SK온, SK엔무브 등 SK이노베이션 계열 8개 자회사에 입사한 신입사원들은 1987년 유공 시절 신입사원으로 사회생활 첫 발을 뗀 ‘김준 선배’의 말 한마디 한마디에 귀를 기울이고, 때로는 질문을 하기도 했다.

 

SK이노베이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이 완화되며 3년 만에 신입사원 대면 연수를 재개해 회사 소개, 동기 및 선배 사원들과의 교류, 업무 노하우 공유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신입사원들은 김 부회장에게 회사생활부터 개인적인 고민, 회사 미래 전략까지 다양한 주제에 대해 질문을 했다. “통통 튀는 신입사원의 모습을 기대할 텐데 내향적 성격이라 고민”, “입사 후 지방근무를 하게 돼 여자친구와 멀어질까 고민”이라는 등의 허심탄회한 신입사원들의 고민들도 이어졌고, 김 부회장은 따뜻하고 위트있게 조언을 이어 갔다.

 

SK어스온 한 신입사원이 “업무하다보면 토론이 많을 텐데 선배들 앞에서 제 의견을 제시하거나 주장을 펼치는 게 어려울 것 같다”고 말하자, 김 부회장은 “어떤 사안에 대해 명확히 이해하고, 다른 사람의 주장을 경청하며 자기주장을 펴는 게 중요하다”며 “SK이노베이션은 ‘할말 하는 문화’를 갖고 있으며, 이것은 서로 존중과 배려하는 분위기 속에서 구성원들이 다양한 의견을 자유롭게 공유하며 해결책을 찾아가는 문화다”라고 답했다. 또 “신입사원들이 모든 일에 있어 자신의 생각을 자신 있게 정리하고 표현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김 부회장은 “2017년 대표이사에 취임한 후 SK이노베이션은 계속 트랜스포메이션(변화)하고 있다. 1962년 울산의 작은 설비로 시작한 회사가 60년 간 다양한 에너지원으로 (사업을) 확장해오고 있다”며 “우리의 역할은 앞으로도 세상을 움직이는 원동력(에너지)을 제공하는 것이지만, 카본(탄소) 기반이었던 것을 그린 기반으로 바꾸고 있다”고 SK이노베이션의 핵심전략인 ‘카본 투 그린(Carbon to Green)’을 설명했다. 에너지의 전기화와 리사이클부터 소형모듈원자로(SMR), 수소, 암모니아까지 미래 사업 추진 계획도 덧붙였다.

 

김 부회장은 신입사원들에게 “SK이노베이션을 선택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을 잊지 않으며, 구성원의 행복을 제1순위로 ‘우리가 회사다’라는 인간존중 기반의 조직문화, 선배라는 이유로 ‘꼰대’의 모습을 보여주지 않고 각자의 목소리가 나오는 구성원 간의 문화 등을 SK이노베이션의 장점으로 꼽았다. 최근 종영한 한 인기 드라마에 대한 감상평과 함께 “이번 설 연휴 때 읽으려고 원작 책들을 구매했다”고 말하자 많게는 김 부회장과 40년 가까이 나이가 차이 나는 신입사원들은 “우와”하는 탄성을 내지르며 공감하기도 했다.

 

지난해 창립 60주년을 맞아 공개한 창립 100주년 청사진 ‘올 타임 넷제로’를 비롯한 SK이노베이션의 미래에 대해 김 부회장은 “SK이노베이션은 넷제로에 대한 진정성, 넷제로로 가는 현실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선도적으로 업계를 이끄는 스피드가 경쟁력”이라며 “저를 포함한 SK이노베이션의 모든 선배들은 회사의 기초를 더욱 튼튼하게 만들고 씨앗을 뿌릴테니 여러분들은 그 씨앗을 잘 키워 2062년 ‘SK이노베이션 100주년은 내가 만들었어’라는 자부심을 갖게 되길 바란다”는 당부와 함께 신입사원과의 대화를 마무리했다.

 

행사 후 김 부회장은 신입사원들이 입은 SK이노베이션 친환경 캐릭터 ‘행코(행복코끼리)’가 그려진 후드티셔츠로 갈아입은 후 모든 신입사원들과 기념촬영을 하며, 신입사원들의 첫 출발을 응원했다.

 

[사진설명]

(사진1)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이 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신입사원과의 대화’에서 신입사원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2)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앞줄 왼쪽에서 3번째)이 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신입사원과의 대화’를 마무리하고 신입사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