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사회적기업의 ‘멸종위기 상괭이 보호’에 ‘돈쭐 열풍’ 하루만에 목표 초과 달성… 뜨거운 반응
2021.04.25

친환경 사회적기업 우시산(http://우시산.com)이 최근 네이버 해피빈 크라우드 펀딩 개설 하루만에 목표금액을 초과하면서 관심을 끌고 있다. 멸종위기종인 상괭이를 보호하자는 캠페인에 착한 소비, 이른바 ‘돈쭐 행렬’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우시산은 크라우드펀딩을 시작한 지난 16일 당일, 목표 금액 200만원을 초과했고 25일 오전 8시 기준으로 총 484만원을 달성해 목표의 241% 초과달성이라는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https://happybean.naver.com/fundings/detail/F102)

 

‘멸종위기 상괭이를 지키는 특별한 인형’이라는 제목의 상괭이 인형은 버려진 페트병 7개로 업사이클링(upcycling)한 제품으로, 편리함을 추구하는 인류로 인해 고통 받는 멸종위기 해양동물을 보호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어 많은 사람들의 공감이 이어지고 있다.

 

이와 함께 폐플라스틱을 업사이클링한 라이프박스와 상괭이와 멸종위기 동물 스티커 등의 리워드가 함께 진행되고 있다. 라이프박스는 넉넉한 수납공간은 물론, 자작나무 상판으로 제작돼 캠핑용 테이블로도 활용 가능하다.

 

우리나라 토종 돌고래 상괭이는 둥글둥글한 머리에 웃는 얼굴을 하고 있어 ‘미소 천사’라는 별명이 붙여졌지만, 무차별적 혼획과 플라스틱 쓰레기로 인한 해양오염 등으로 해마다 개체수가 급격히 줄어 지난 2012년 멸종 위기종으로 지정됐다.

 

고래와 해양생태계 보호를 추구하는 친환경 사회적기업 우시산은 이번 크라우드펀딩 수익금 일부를 WWF(세계자연기금)에 기부해 상괭이 보전활동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우시산 변의현 대표는 “기후변화 대책으로 나무 수천 그루를 심는 것보다 고래 한 마리를 보호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있다”면서 “결국 상괭이를 지켜야 인간도 계속해서 풍요로운 삶을 영위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펀딩 얼리버드 50명에게는 인천시 강화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디자인한 멸종위기 바다생물 컬러링북도 함께 증정하며, 펀딩은 다음달 26일까지 진행된다.

 

[사진설명]
(사진1,2) 해양환경을 보호하는 사회적기업 우시산의 상괭이 인형을 아이들이 안고 좋아하고 있다

(사진3) 인플루런서 런소영이 해양환경을 보호하는 사회적기업 우시산의 상괭이 인형을 홍보하고 있다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