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계열 통합 서브 브랜드 런칭 딥체인지 가속화와 위기 극복 위한 혁신 약속 ‘Hi !nnovation’ 도입
2020.04.12

■ 전사가 추구하는 그린벨런스2030 중심의 딥체인지 통한 새로운 펀더멘털 구축 의지담아
■ ‘High !nnovation’, ‘Hi !nnovation’, ‘Happy !nnovation’, ‘Human !nnovation’ …,
■ 런칭 출발점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한민국을 응원하는 캠페인 시작

 

SK이노베이션이 새로운 통합 서브 브랜드 ‘Hi !nnovation(하이 이노베이션)’을 런칭했다.

 

SK이노베이션은 ‘Hi !nnovation’에는 전사적으로 더 큰 혁신을 만들어 간다는 ‘High !nnovation’,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Happy !nnovation’, 새로운 시대가 반기는 ‘Hi !nnovation’, 인간과 공존하기 위한 ‘Human !nnovation’ 등 SK이노베이션이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가치 등의 관점에서 추구하는 다양한 혁신의 방향이 담겼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회사가 추구하는 그린밸런스2030의 딥체인지를 더욱 가속화하고, 이를 통해 기업가치의 새로운 펀더멘털(New Fundamental)을 만들어 가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며, “특히 올해는 전례 없는 위기상황에 회사와 구성원 전체가 함께 이를 극복하고 ‘행복 극대화’에 매진해야하는 만큼 통합 서브 브랜드 의미처럼 다양한 혁신이 그 어느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통합 서브 브랜드 도입 배경을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국내 최초, 최대의 에너지∙화학회사이지만,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업역을 확대해 왔다. 특히 최근에는 배터리사업, 소재사업, 고부가 화학사업 등 미래 첨단산업으로의 딥체인지를 강력하게 추진 해 왔다. 이를 위해 미국, 중국, 헝가리, 폴란드 등 전세계 주요 지역에 배터리, 소재 생산거점을 건설 완료했거나 추진 중이며, M&A를 통해 美 다우, 프랑스 알케마 등 글로벌 석유화학회사들의 고부가 화학사업을 연이어 인수한 바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이 같은 의미를 감안해 ‘Hi !nnovation’이 기업PR 캠페인이나, 사내외 소통의 수단 뿐 아니라, 모든 경영진부터 구성원들이 같이 인식하고, 행동하는 기준이 되는 기업문화로도 정착시켜 나갈 방침이다.

 

SK이노베이션은 최근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성장을 도약하는 취지를 담아 ‘Hi !nnovation’을 소재로 한 기업PR캠페인을 시작했다. 이 캠페인은 세계가 주목하는 대한민국의 저력은 높은 국민의식, 국민의 혁신에서 시작됐고, SK이노베이션이 그 혁신의 힘을 배우고 함께 나아가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임수길 홍보실장은 “‘Hi !nnovation’은 사회적가치를 추구한다는 의미에서 모두에게 친숙한 ‘Hi’의 의미와 경제적 가치 관점에서 ‘High’의 기본적으로 의미를 담았다”며, “SK이노베이션의 발전사에 ‘Hi !nnovation’을 전후로 확연히 구분될 수 있도록 하는 중요한 이정표가 되도록 할 것이며, 그런 의미에서 위기가 가장 심한 시점에 런칭하게 되었다”고 그 중요성을 설명했다.

 

[사진 설명]

본사, 울산, 인천, 헝가리, 폴란드, 중국 등 전세계 각 지역 구성원들이 High !nnovation 로고를 들고 위기 극복의 메시지를 담아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