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아이이테크놀로지 출범, ‘글로벌 소재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
2019.04.02

■ CEO에 노재석 SK이노베이션 소재사업대표…, 1일 오후 이사회 열고 대표이사로 선임
■ 기존 소재사업 경쟁력 강화와 함께 신기술 사업 진출도 함께 검토해 소재 솔루션 기업 목표
■ SK아이이테크놀로지 CEO “독자 경영 역량, 사업 전문성 확보 통해 세계 시장에서 주도권 확보해 나갈 것

 

SK이노베이션(www.SKinnovation.com, 대표이사: 김준)은 기존 소재사업을 물적 분할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4월 1일부로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1일 창립총회 및 이사회를 개최해 노재석 소재사업 대표를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 그 외 정관 승인, 이사 및 감사 선임 등 향후 영업활동을 위한 안건들을 의결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SK ie technology Co., Ltd)는 사업 환경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독자 경영 시스템을 구축, 사업 전문성을 강화함으로써 전지부터 영상표시장치, 정보통신기기 관련 소재를 다루는 글로벌 소재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SK이노베이션이 100% 지분을 보유한 자회사다. 이날 대표이사로 선임된 노재석 사장은 ‘95년 유공에 입사해 SK루브리컨츠 사업 개발, 성장 전략 업무를 담당해 온 신사업 육성 전문가로, ‘17년부터 소재사업 성장을 이끌어 왔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리튬이온 배터리 핵심소재인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thium-ion Battery Separator, 이하 LiBS) 사업을 크게 성장시켜 전 세계 습식 분리막 시장 2위 사업자로 자리매김했다. LiBS사업은 충북 증평/청주 생산공장과 더불어 중국 창저우와 폴란드 실롱스크州에 신규 투자를 결정하는 등 해외생산 거점 확보를 통해 글로벌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또 폴더블 디스플레이용 필름인 FCW(Flexible Cover Window)도 본격적인 양산을 앞두고 있다. 최근 대전 기술혁신연구원 내 데모 플랜트(Demo Plant)를 완공한 데 이어, 약 400억원을 들여 충북 증평에 건설 중인 상업라인은 금년 10월 양산에 돌입한다. 전세계적인 투명 PI필름 수요확대에 따라 2공장 증설도 검토 중이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LiBS, FCW 등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세계 전자정보소재시장 리더로 발돋움하고, 신사업 진출도 검토하는 등 고객에게 제품, 기술이 복합된 다양한 소재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노재석 사장은 “SK아이테크놀로지는 비약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전기차 배터리,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의 핵심소재인 LiBS와 FCW사업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말하며 “분사를 통해 독자적인 경영 역량과 제품, 기술 등 사업 전문성을 강화해 글로벌 소재 솔루션 기업으로 성장, 세계 시장 주도권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