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지오센트릭,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 확대를 위한 美 퓨어사이클 지분투자
2022.03.15

■ SK지오센트릭, 고순도 폴리프로필렌 추출 화학적 재활용 기업 퓨어사이클에 약 680억원 지분투자

■ 퓨어사이클 유상증자에 SK지오센트릭이 전략적 파트너로 참여하며, 국내를 시작으로 중국/동남아 지역으로 사업 확대 계획

■ 나경수 사장 “3대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기반으로 울산에 리사이클 클러스터를 조성하여 플라스틱 순환경제 구축을 이끌어 나갈 것“ 강조

 

친환경 화학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는 SK지오센트릭이 미국 플라스틱 재활용 업체 퓨어사이클 테크놀로지(PureCycle Technologies, 이하 퓨어사이클)에 5,500만 달러(한화 약 680억 원) 규모의 지분 투자를 단행했다. 이를 통해 SK지오센트릭과 퓨어사이클 간 전략적 파트너십이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퓨어사이클은 용제를 활용해 폐플라스틱에서 오염물질과 냄새, 색을 제거한 초고순도 재생 폴리프로필렌(Ultra Pure Recycled PP)을 뽑아내는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퓨어사이클은 올해 4분기 미국 오하이오주에 완공하는 연간 약 5만톤 생산공장에 이어, 이번 달 조지아주에 연간 약 30만 톤을 생산할 수 있는 제2 공장을 착공한다.

 

퓨어사이클은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SK지오센트릭의 680억 원을 포함하여 약 3,100억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였으며, SK지오센트릭은 전략적 파트너로 지분투자에 참여하여 글로벌 확장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대표적 플라스틱 소재인 폴리프로필렌(Polypropylene)은 자동차 내장재, 가전제품, 식품 포장용기, 장난감, 생활용품 등에 다양한 색과 형태로 폭넓게 활용되며, 전체 플라스틱 수요의 25%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물리적 재활용으로는 냄새, 색, 불순물 제거에 한계가 있어 재활용률은 5% 미만에 머물러 있다.

 

퓨어사이클이 올해 완공 예정인 오하이오 공장에서 생산되는 제품은 글로벌 생활용품 회사인 피앤지(P&G), 로레알(L’Oreal)사 등에 선판매 계약이 완료되며 기술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양사는 이번 지분투자를 통해 소각/매립되는 플라스틱량을 줄이고, 신제품 수준의 폴리프로필렌으로 재생하여 재활용률 개선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지오센트릭은 지난 1월 한국 내 생산 공장 설립을 위한 주요조건합의서(HOA)를 체결 후, 이번 투자를 통해 퓨어사이클의 전략적 파트너가 되기로 결정했다. SK지오센트릭이 수 차례 진행한 기술검증, 마케팅 전략 협의 결과와 성장 잠재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다.

 

SK지오센트릭과 퓨어사이클은 올해 내에 한국 합작법인(Joint Venture)을 설립하고 공장 건설에 착수하여, 2024년 말까지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 내에 폐플라스틱 재활용 생산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폐플라스틱을 연간 6만 4천 톤 가량 처리할 수 있는 이 공정에서 생산되는 고순도 재생 폴리프로필렌은 SK지오센트릭이 국내 독점 판매하게 되며, 양사는 중국 및 동남아 지역으로 사업 확대를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SK지오센트릭 나경수 사장은 “SK지오센트릭은 이번 지분 투자를 통해 열분해, 해중합과 함께 3대 화학적 재활용의 차별화된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면서 “전 세계적으로 늘어나는 재생 폴리프로필렌 수요에 맞춰 국내외 리사이클 클러스터 조성에 더욱 속도를 내 플라스틱 순환경제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참고] SK지오센트릭 재활용 사업 관련 용어 및 주요 현황

■ 화학적 재활용(Chemical Recycle)

열분해 기술, 해중합 기술 등을 통해 폐플라스틱을 기계적인 방법이 아닌, 화학반응을 통해 재활용 하는 방법. 화학적 재활용은 기계적 재활용(폐플라스틱을 기계로 분쇄, 세척한 뒤 녹이는 방식) 보다 재생 플라스틱 제품의 품질이 일반적인 플라스틱 제품과 같이 우수하며, 반복적인 재활용이 가능해 플라스틱 문제에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향후 고성장세가 예상됨

 

1) 폴리프로필렌(PolyPropylene) 재질 폐플라스틱 재활용 기술

오염된 포장용기, 차량용 플라스틱 내장재 등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폴리프로필렌을 재활용하는 기술. 솔벤트를 고온에서 높은 압력을 가해 기체와 액체 중간 상태로 만든 후, 폴리프로필렌 조직 사이로 침투시켜 오염물질을 제거해 순수한 폴리프로필렌을 뽑아내 재활용하는 방법.

 

2) 열분해 기술

폐비닐 등 폐플라스틱을 열로 분해해 원료를 추출, 석유화학제품 원료인 나프타를 뽑아내는 기술. SK지오센트릭은 열분해 후처리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21년 9월 국내 최초로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SK이노베이션 울산Complex 정유 석화 공정에 투입함

 

3) 해중합 기술

유색 페트병, 폴리에스테르 원단 등 플라스틱(PET, Polyethylene terephthalate)을 이루는 큰 분자 덩어리의 중합을 해체시켜 플라스틱의 기초 원료물질로 되돌리는 기술.

 

■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 진행 현황(Chemical Recycle)

– 21년 1월, 美브라이트마크社와 열분해유 사업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21년 6월, 메탄올 기반 해중합 기술을 보유한 루프인더스트리社 5,650만 달러 지분투자
– 21년 8월, 국내 열분해 업체 에코크레이션 68억 원 투자
– 21년 9월, SK종합화학에서 SK지오센트릭으로 사명 변경
– 21년 9월, AI기술로 재활용 폐기물을 회수하는 친환경 스타트업 수퍼빈 55억 원 투자
– 22년 1월, SK지오센트릭은 울산 미포산업단지에 재활용 클러스터 부지 확보
– 22년 3월, 미국 폐플라스틱 재활용 기업 퓨어사이클 테크놀로지 (Purecycle Technologies)社에 5,500만 달러(약 680억 원) 지분 투자

 

[사진설명] 지난해 11월, 미국 퓨어사이클 생산공장을 방문한 SK지오센트릭 나경수 사장(右)과 퓨어사이클 CEO 마이크 오트워스(Mike Otworth)(左)가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글 | SKinn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