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키움증권, “국제유가, 4월 이후 코로나19 진정되면 반등 가능”
2020.03.20
  키움증권 김유미, 안예하, 심수빈 연구원은 3월 18일 자 보고서에서 국제유가에 대해 “4월 이후 코로나19의 확산이 진정되며 수요둔화 우려도 점차 완화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하면서 “수요 측면에서 유가 반등을 기대해 볼 만하다”고 밝혔다.   연구원들은 보고서에서 “물론 현재 코로나19 확산이 계속해서 수요 둔화 우려를 자극하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수요 측면 유가 반등의 근거를 다음과 같이 들었다. ...
증권업계, “급락한 국제유가, 반등 가능성 충분”
2020.03.18
  메리츠증권 노우호 연구원은 3월 16일 자 보고서에서 “美 행정부가 유가부양 목적으로 전략 비축유를 최대 수준(7억 배럴)까지 구매하겠다는 계획(구매 가능량 7천만 배럴)을 언급했다”며 “유가부양을 위한 미국의 적극적인 개입은 단기 유가 반등에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노 연구원은 “메리츠증권은 연말까지 국제유가의 추세적인 반등을 전망한다”면서 “이는 정유업종의 수혜로 귀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또한, “정제마진의 구조적 개선 근거는 ▲OSP* ...
국제 유가 급락으로 글로벌 경제 술렁··· 러시아·사우디 감산합의 실패, ‘유가전쟁’ 서막인가?
2020.03.1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등으로 원유 수요가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이하 ‘사우디’)가 감산 합의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국제유가가 1991년 걸프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하며,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증시가 대폭락하는 등 ‘대혼란’이 빚어졌다.* 전 세계 언론들은 코로나19 우려와 유가 폭락 악재를 ‘더블 펀치’라고 부르며 경기 침체 공포가 커졌다고 평가했다. 시장에서는 이른바 ‘유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