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아스팔트 ‘Green Innovation 2030’ 선포 – 2030년까지 全 판매 제품 친환경∙기능성 아스팔트로 전환해 사회적가치 창출
2019.02.21

아스팔트_메인

 

SK이노베이션의 정유사업 자회사인 SK에너지가 독자 기술에 기반한 선진국형 친환경 아스팔트∙도로 산업 생태계 구축에 앞장선다.

 

SK에너지는 일반 아스팔트가 9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국내 아스팔트 시장을 친환경∙기능성 아스팔트 중심의 패러다임으로 전환하기 위해 핵심 기술∙제품 개발, 산업 협력 등 다양한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특히 SK에너지는 친환경∙기능성 아스팔트 개발과 생산을 통해 ▲대기∙주거환경 획기적 개선 ▲주행환경 개선을 통한 사고예방 ▲협력사 동반성장 등 다방면에 걸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나간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SK에너지는 아스팔트 ‘Green Innovation 2030’을 선포하고 2030년까지 판매하는 全 제품을 친환경∙기능성 아스팔트로 전환하기로 했다. 그 중간 단계로 SK에너지는 지난해 전체 아스팔트 판매량에서 8%를 차지하던 친환경∙기능성 제품 비중을 2021년까지 40%로 확대할 예정이다.

 

SK에너지의 친환경∙기능성 아스팔트는 중온 포장, 우수한 수분 저항성, 재생성이 강점이며 (1)프리미엄 아스팔트 (2)폴리머 개질 아스팔트 (3)재생 전용 아스팔트 등 세 가지 제품 군으로 구분할 수 있다.

 

| SK에너지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프리미엄 아스팔트’

 

190221_SK에너지_프리미엄아스팔트_성능비교

 

SK에너지가 지난 해 국내 최초로 개발한 프리미엄 아스팔트기능성∙중온(中溫) 포장성이 뛰어난 제품으로 일반 아스팔트보다 약 30℃ 정도 낮은 열에서도 시공이 가능하다. 아스콘* 특유의 냄새와 배출가스를 저감시킨 것은 물론 공사 비용 및 기간 단축으로 교통 정체 문제도 개선할 수 있다. 프리미엄 아스팔트는 수분 저항 기능 또한 향상되어 포트홀**, 도로 파손으로 인한 차량 손상, 인명 피해 등의 사고도 대폭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아스콘(ascon): 아스팔트 콘크리트(Asphalt concrete)의 줄임말

(**)포트홀 : 도로 표면 일부가 부서지거나 내려앉아 냄비(pot)처럼 구멍이 파인 곳

 

190221_SK에너지_프리미엄아스팔트_도로포장모습

 

| 高기능성 포장 대중화를 위한 ‘폴리머 개질 아스팔트’

 

폴리머 개질 아스팔트는 SK에너지가 지난 1995년 최초로 국산화 및 개발을 완료해 상용화한 제품으로, 高배수성∙低소음 기능성 아스팔트다. 이 제품은 도로포장 품질을 개선시켜 도로 파손에 따른 차량 및 인명 피해를 최소화할 뿐만 아니라 배수 기능 강화로 우천시 사고 확률을 줄여준다. 이와 함께 도심에서는 시가지 소음을 크게 저감할 수 있어 高기능성 포장 대중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 환경∙사회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재생 전용 아스팔트’

 

재생 전용 아스팔트는 현재 SK에너지가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신규 제품이다. 환경 오염 물질인 폐아스콘***을 재활용해 생산하는 재생 전용 아스팔트는 폐아스콘을 처리하기 위해 들어가는 환경∙사회적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대안으로 꼽힌다. SK에너지는 올해 안에 재생 전용 아스팔트의 개발 및 규격 공인을 완료하고 내년 초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폐아스콘 : 도로 유지 및 보수를 위해 도로 파쇄 시 발생하는 폐기물

 

앞서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은 신년사에서 기술 리더십, 환경 이니셔티브(Initiative), 글로벌 성장의 3가지 축을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추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SK에너지의 아스팔트 ‘Green Innovation 2030’은 기술 리더십, 환경 이니셔티브에 기반한 혁신 전략으로, 업계 리딩 컴퍼니인 SK에너지의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친환경 제품의 선도적인 개발과 생산을 통해 사회적가치를 창출하겠다는 강력한 의지가 담겨 있다.

 

뿐만 아니라 SK에너지는 아스콘社**** 및 판매회사와의 정기적인 기술 교류를 통해 관련 기술을 공유하고 연관 산업 사업구조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하여,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동반성장이라는 상생의 사회적가치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아스콘社 : 아스팔트와 골재를 섞어 아스팔트 콘크리트를 생산하는 회사

 

SK에너지 홍정의 아스팔트사업부장은 “아스팔트 ‘Green Innovation 2030’ 선언을 통해 선진국형 친환경 아스팔트∙도로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며, “우리가 가진 업계 최고 기술력과 다년간의 사업 경험을 토대로 대기환경 개선∙사고예방∙협력사 상생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비즈니스 모델 혁신 노력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 | SKinno News